콘티넨탈코리아, 스마트 액세스 공개
블루투스 통해 차량과 스마트폰 연동
'가상 키' 기능 추가…2명 이상 공유 가능
14일 콘티넨탈코리아는 서울 삼성동 JBK컨벤션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스마트 액세스를 소개했다. / 콘티넨탈코리아 제공

14일 콘티넨탈코리아는 서울 삼성동 JBK컨벤션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스마트 액세스를 소개했다. / 콘티넨탈코리아 제공

[ 안혜원 기자 ] '스마트 키'. 자동차 키 없이 스마트폰만으로 문을 열고 시동을 걸 수 있는 기술이다. 차량 대여 및 반납 과정이 무인으로 이뤄지는 카셰어링 업체들은 자동차 키의 기능을 스마트폰에 담았다. 스마트폰은 누구나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 스마트 키 기능을 개발하는 대표적 업체 중 하나가 독일의 세계적 자동차 부품회사 콘티넨탈이다. 해당 기능의 공식 명칭은 '스마트 액세스'다.

14일 콘티넨탈코리아는 서울 삼성동 JBK컨벤션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스마트 액세스를 소개했다.

스마트 액세스는 블루투스를 통해 차량과 스마트폰을 연동하는 기능이다. 이 기능을 사용하면 스마트폰으로 차량 문을 여닫거나 시동을 걸 수 있다. 차량 위치와 관련된 GPS 데이터, 타이어 공기압, 연료 잔여량 등 차량에 대한 세부 정보도 확인할 수 있다.

나아가 스마트폰으로 여러 사람들이 공유할 수 있는 가상의 키(버추얼키)를 생성할 수도 있다. 생성된 가상의 키를 무선으로 다른 스마트폰에 보내는 것 역시 가능하다. 이 서비스는 콘티넨탈이 개발하고 상용화를 추진하고 있는 기술이다.

가족이나 다른 사람이 운전할 때 키를 물리적으로 전달하는 번거로움을 덜 수 있다. "다수가 같은 차를 이용하는 차량 공유업체 서비스에 유용하게 적용할 수 있다"고 콘티넨탈코리아는 설명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회사 측은 "앞으로 자동차 키는 사라지고 스마트폰이 키를 대체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스마트폰이 자동차키 역할 하는 시대 온다"

엄정우 콘티넨탈코리아 바디전장 사업부 총괄 대표(부사장·사진)는 "스마트 액세스 기술은 소비자들이 가장 안전하고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키를 선택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술의 상용화와 대중화를 위한 최우선 과제는 보안이라고 봤다. 엄 부사장은 "해킹 우려가 커짐에 따라 보안을 최우선으로 하고 있다"며 "보안 기술 수준을 높여 이른 시일 내 시장에 스마트 액세스를 적용한 차량을 대중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운전자와 탑승자의 편의성을 높이는 방안도 지속적으로 논의 중이다. 엄 부사장은 "현재 개발 중인 시스템에는 운전자가 차에 다가갈 때 운전자를 자동 인식하는 기능이 포함돼 있다"고 밝혔다.

이 기술이 구현되면 운전자는 스마트 키를 이용해 어두운 곳에서도 자신의 차량을 더욱 쉽게 찾아갈 수 있다. 차량이 운전자를 감지하면 자동으로 실내·외 조명을 켜기 때문이다. 또 운전자가 차에 타기 전에 시트 위치, 에어컨 설정, 엔터테인먼트 등을 개인별 설정에 맞춰 활성화시킬 수 있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