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정책 컨트롤타워로서 정책기조 일관성 유지할 것" 강조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4일 제이콥 루 미국 재무장관과의 전화 통화에서 양국 간 밀접한 경제·금융 협력 관계를 재확인했다고 기재부가 전했다.

유 부총리는 이날 오전 루 장관과의 통화에서 최근 정치적 상황과 무관하게 한국의 모든 국가시스템은 안정적으로 운영되고 있으며 금융·외환 시장도 안정적 흐름을 보이는 등 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경제정책은 경제부총리인 본인이 컨트롤타워가 돼 그간 정책 기조를 일관되고 안정적으로 지속할 것임을 강조했다.

유 부총리는 앞으로 양국 협력관계가 한층 강화될 것을 확신하며 후임 미국 재무장관에게도 한국 정부의 협력 의지가 전달되길 희망했다.

루 장관은 기재부 등 한국 정부의 제도적 역량과 정책 의지를 크게 신뢰한다는 입장을 밝히며 신 행정부 출범 이후에도 한국과의 정책 공조 체제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양국 재무장관은 경제·금융·외환 분야에서의 정책 공조·소통은 물론 주요 20개국(G20) 등 다자협의를 통해서도 긴밀하게 협력하고 있음을 재확인했다.

(세종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roc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