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싱스트리트’ 8회 / 사진제공=Mnet

‘싱스트리트’ 8회 / 사진제공=Mnet

‘싱스트리트’ 8회 / 사진제공=Mnet

‘싱스트리트’가 마지막회에서박명수, 이상민, 봉태규의 팀별 신곡 무대를 선보인다.

14일 방송되는 Mnet ‘싱스트리트’에서는 수원시 행궁동 공방거리의이름을 차지하기 위한 ‘싱스트리트’의 파이널 공연이 펼쳐진다. 이를 위해 박명수-성훈, 이상민-딘딘, 봉태규-로 바이페퍼스-서사무엘 팀은 각자의 신곡 무대를 야심차게 준비해, 관객의마음을 사로잡기 위해 나선다.

먼저 박명수-성훈은 ‘빠빠빠’라는 독특한제목의 노래를 통해 관객을 신나는 EDM의 세계로 안내한다. 신곡이지만쉽고 동질감을 느낄 수 있는 편안한 느낌의 노래로, 화려한 무대 효과까지 더해지며 관객들이 쉽게 따라할 수 있는 무대를 연출할 전망. 특히 성훈은 몸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도 “무대의 열정이 최고의 치료제”라며 투혼을 발휘, 무대가 끝나고 나서도 관객들이 노래 구절을 연호했다는 후문이다.

이상민과 딘딘은 따뜻한 크리스마스분위기를 물씬 풍기는 ‘싱스트리트마스’라는 겨울 노래를 준비했다. 무대에 앞서 이상민은 “이 노래를 들을 때만이라도 아름다웠던 크리스마스의추억을 되살릴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밝히고, 딘딘 역시“한 해를 돌아보며 아쉬운 일은 털고, 좋은 일만 가득했으면좋겠다는 소원이 담긴 노래”라며 관객과 함께 ‘메리 크리스마스’를 외쳐 훈훈함을 안길 예정이다.

지난 컬래버레이션 공연에서 우승을차지했던 봉태규, 로 바이 페퍼스, 서사무엘은 신곡 ‘카발리아’를 통해 파이널 공연 우승을 노린다. 외모만으로 누군가를 평가하지 말라는 가사와 함께, 동네 아이들 여러명을 섭외해 함께 노래 부르며 공감대를 형성할 예정. 봉태규는 무대에 앞서 “우승도 해 본 사람이 한다. 어차피 우승은 우리 ‘봉키즈’다. 우리 노래가너무 좋다”며 강한 자신감을 표해 결과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싱스트리트’를 연출하는 Mnet 김동일 PD는 “파이널 공연 중간과 무대가 모두 끝난 후 관객들에게 투표를진행했는데, 중간 결과에서 최종 결과까지 세 팀이 엎치락뒤치락 하며 박빙의 승부가 펼쳐졌다. 무대의 흥겨움은 물론 끝까지 긴장감을 놓칠 수 없는 대결이 펼쳐질 것”이라고전했다.

뿐만 아니라 이날 정오핫이슈, 싱스트리트, 종영, 성훈, 박명수, 딘딘, 이상민, 봉태규,에는 ‘싱스트리트마스’, ‘카발리아’를 비롯해, 경기콘텐츠진흥원의 신인 뮤지션 발굴 프로그램 ‘투게더레이스’ 출신인 이글루베이, wehate jh의 ‘싱스트리트’를 위한 신곡 음원이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한편 ‘싱스트리트’는 음악에 푹 빠진 스타들이 평범한 우리 집 앞 골목에서펼칠 특별한 음악 페스티벌을 기획하는 리얼 음악 버라이어티. 음악으로 똘똘 뭉친 개성 만점 아티스트박명수-성훈, 이상민-딘딘, 봉태규-로 바이 페퍼스-서사무엘세 팀이 EDM, 힙합, 록 등 장르별 독창적인 퍼포먼스를기획하고 관객들의 평가를 받아, 친근한 ‘동네 앞마당’ 콘셉트의 음악 페스티벌을 연다. 최종 우승팀은 경기도 수원시 행궁동 공방거리의 이름을 자신들의 이름으로 장식하게 된다. 경기콘텐츠진흥원에서 제작 지원하며, 이날 오후 11시 마지막회 방송.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