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김현재 특파원=구글의 모기업 알파벳의 비밀 연구 프로젝트팀 X에 속해 있던 자율주행차 부문이 독립된 사업부서로 편재된다.

알파벳은 13일(현지시간) "자율주행차 프로젝트가 리서치 랩 X를 졸업하고 '웨이모(Waymo)'라는 이름으로 독립 사업부서로 운영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수년 동안 자율주행차 부분 연구 프로젝트를 이끌어왔던 존 크래프치크가 새로운 회사의 최고경영자(CEO)를 맡게 될 것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전했다.

WSJ는 "알파벳이 자율차를 독립 사업체로 분리한 것은 이제 상용화 단계에 근접했다는 의미"라면서 "곧 돈을 버는 사업체의 기능을 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머신러닝의 개발이 급진전하면서 자율주행차는 실리콘 밸리의 가장 유망한 사업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에 따라 GM과 포드, BMW, 도요타 등 기존 자동차 업계의 거인들뿐 아니라 테슬라 등 전기차 업체, 우버와 리프트 등 차량공유업체 등 실리콘밸리의 스타트업에 이르기까지 자율차 부문 경쟁에 가세한 상태다.

뉴욕타임스는 "2009년 자율주행차 연구에 뛰어든 알파벳은 지금까지 230만 마일의 시험 주행을 하면서 이 분야의 기술적 리더를 자임해왔다"면서 "지난해에는 텍사스 주 오스틴의 도로에서 세계 최초로 완전한 무인 운전에 성공한 바 있다"고 전했다.

kn0209@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