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대책에도 은행 가계대출이 기록적인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습니다.한국은행이 14일 발표한 `2016년 11월 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말 은행권 가계대출 잔액은 704조6,000억원으로 전달보다 8조8,000억원(주택금융공사 모기지론 양도분 포함) 늘었습니다.한은이 통계를 개편한 2008년 이후 지난해 10월(9조원)에 이어 두번째로 많이 늘었으며 올해 들어 최대 증가폭을 나타냈습니다.은행 가계대출 가운데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529조4,000억원으로 한달 사이 6조1,000억원 늘었습니다.주택담보대출 증가액은 지난해 12월(6.2조) 이후 11개월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습니다.한국은행 관계자는 "꾸준한 주택거래와 집단대출 취급 등으로 주택담보대출이 높은 증가세를 이어갔다"고 설명했습니다.특히 정부 가계부채 대책과 대출금리 상승에 대비해 미리 대출을 받고자하는 수요도 가세한 것으로 분석됩니다.11월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1만1,000호로 10월 1만3,000호에 비해 소폭 줄었지만 높은 수준을 이어갔습니다.주택담보대출과 함께 마이너스통장대출 등 기타대출도 큰폭으로 늘었습니다.11월 마이너스통장대출 등 기타대출 잔액은 전달보다 2조7,000억원 늘어난 174조4,000억원으로 집계됐습니다.기타대출 잔액의 증가폭은 2010년 5월(2조7,000억원) 이후 최대치를 나타냈습니다.마이너스통장대출이 늘어난 것은 9월말부터 10월까지 진행된 코리아세일페스타로 신용카드 사용이 늘었기 때문으로 한국은행 측은 분석했습니다.주택담보대출 등으로 소비여력이 줄어든 가계가 마이너스통장으로 생활비를 충당한 요인도 작용한 것으로 보입니다.정원우기자 bkjung@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김주혁♥이유영 열애설 인정, SNS 보니 이때부터 핑크빛?ㆍ[공식입장 전문] 김주혁♥이유영 열애설 인정, "사귄 지 두 달째"ㆍ한국장학재단 국가장학금 오늘 마감, 서류제출+가구원 동의 마쳐야ㆍ[속보] `현상금` 걸린 우병우 "19일 5차 청문회 출석" 공개수배 부담느꼈나ㆍ김주혁 이유영 열애설 “1박2일 멤버들 알았나?” 이런 커플 본적 없지!ⓒ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