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추격자`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은 "야, 4885 너지?"라는 김윤석의 대사다. 별것 아닌 대사가 김윤석이 살린 말맛으로 `추격자`의 명대사가 됐다. `황해`에서는 인정사정없는 살인청부업자로 변신해 "어이~ 병주이~ 대가린 따로 버리고 나머진 개주라"라는 명대사를 남겼다. 이렇듯 배우 김윤석은 어떤 작품에서도 가장 뇌리에 박히는 연기를 한다.그런 그가 영화 `당신, 거기 있어줄래요`에서는 애틋한 사랑을 간직한 남자로 분했다. `당신, 거기 있어줄래요`는 프랑스 작가 기욤 뮈소의 동명 소설을 바탕으로 한 영화다. 첫사랑(채서진)을 잊지 못한 남자(김윤석)가 과거로 돌아갈 수 있는 10개의 알약 덕분에 30년 전 자신(변요한)을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최근 서울 종로구의 한 카페에서 배우 김윤석을 만나 변요한과의 호흡에 대해 들어봤다.Q. 변요한과의 호흡이 중요한 작품이다. 호흡은 어땠나?A. 그 친구도 나처럼 연극을 했던 친구라 즉흥적인 면이 있어요. 계산된 느낌이 없어서 좋았죠. 그래서 잘 맞았던 것 같아요.Q. 같은 인물이지만 과거의 수현(변요한)과 현재의 수현(김윤석)은 다른 느낌이다.A. 젊은 수현은 아직 청년인 데다가 정식 의사가 아니기 때문에 여리면서 우유부단한 지점이 있어요. 청년이기 때문에 폭발적인 에너지를 가지고 있지만 뭔가 서투르죠. 그래서 더 안쓰러워요. 그 친구의 미래가 나니까. 젊은 수현도, 현재 수현도 행복하지만 비극적인 것 같아요.Q. 같은 인물을 연기하니까 촬영장에서도 많은 말을 주고받았을 거 같은데?A. 오히려 얘기를 나누지 않았어요. 나보다 훨씬 어린 배우고 아무리 좋은 의미로 뭐라 해도 부담이 될 수 있거든요. 어차피 현재 수현과 과거 수현이 당장 짊어진 삶은 달라요. 현재 수현에게는 핸디캡이 있고, 과거 수현의 실수도 이미 알고 있죠. 감정적이면서 이성적인 판단이 필요했어요. 그래서 오히려 혼자만의 시간을 더 많이 가졌죠.Q. 변요한과 외향이 비슷한 느낌이 많이 든다. 촬영하면서 그런 생각 안 했나?A. 요한이가 나랑 눈매가 닮았어요. 얼굴도 동글동글하고요. 저와 느낌이 비슷한 거 같아요.Q. 변요한이 분위기와 눈빛, 사소한 습관까지 닮으려고 노력했다고 하더라.A. 촬영 현장에서 나를 자꾸 보더라고요. 처음에는 왜 그러는지 몰랐죠. 나를 관찰해 내 표정을 닮으려고 하더라고요. 나도 요한이의 버릇을 알아요. 머리를 올리는 버릇이 있어요. 외적인 모습을 닮는 것도 중요하지만, 30년 전 내 모습은 너무 여리고 선택을 못 하는 인물이에요. 그런 느낌이 중요하다고 생각했죠.Q. 선배로서 변요한에게 조언해준 게 있나?A. 다른 말은 안 했고 "치열하게 연기하자"고 했어요. 에너지의 치열함이 아니라, 주도면밀하게 완성도를 높이는 거죠. 아마 작품을 함께 했던 감독들이 다 치열해서 그런 것도 있지만, 그래서 그 성취감이 되게 높다는 걸 알고 있어요. 그런 걸 함께 느끼면 행복하고요. 언제나 어디서나 이 사람들을 만나면 반갑게 할 수 있는 것 같아요. 그러려면 성취감을 높이고 성공을 해야 하죠. 두 마리 토끼를 잡는다면 더 좋고요.뉴미디어뉴스팀 장소윤기자 newmedia@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김주혁♥이유영 열애설 인정, SNS 보니 이때부터 핑크빛?ㆍ[공식입장 전문] 김주혁♥이유영 열애설 인정, "사귄 지 두 달째"ㆍ한국장학재단 국가장학금 오늘 마감, 서류제출+가구원 동의 마쳐야ㆍ[속보] `현상금` 걸린 우병우 "19일 5차 청문회 출석" 공개수배 부담느꼈나ㆍ김주혁 이유영 열애설 “1박2일 멤버들 알았나?” 이런 커플 본적 없지!ⓒ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