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정소민/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정소민/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정소민/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정소민이 ‘아버지가 이상해’ 출연을 논의 중이다.

KBS 드라마 관계자는 14일 텐아시아에 “정소민이 KBS2 새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 출연을 논의 중이다”라고 밝혔다.

‘아버지가 이상해’는 어느 가정에 불쑥 들어온 한 청년이 집안의 아들이라고 주장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주말극이다.

정소민은 현재 KBS2 시트콤 ‘마음의 소리’에서 조석(이광수)의 여자친구 애봉이를 연기하며 코믹한 매력을 뽐내고 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