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3차 청문회(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 국정조사)는 박근혜 대통령의 미용시술 의혹을 집중 추궁했다.


박 대통령의 주치의들 간 이견이 나오는 등 박 대통령에 대한 시술에 의혹이 증폭됐다.


또한 일명 '청와대 프리패스'인 보안손님으로 김상만 전 청와대 자문의사와 김영재 의원(성형외과)원장 역시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지난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 이후 수색이 한창이던 5월 미용시술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최순실 모녀가 자주 시술받았던 성형외과를 운영하는 김영재 원장은 세월호 참사 후 유가족 면담을 앞둔 2014년 5월13일 박 대통령의 얼굴에 피멍이 든 사진을 보고 "필러 주사 같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김한정 의원이 피멍든 사진을 보여주면서 김 원장에게 '피멍자국'이 무슨 시술에 의한 것 같냐'는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대통령 안면 시술을 한 적이 없냐'는 질문에 김 원장은 "없다"고 짧게 말했다.


하지만, 김 원장은 대통령 취임 후, 청와대 관저에 들어가 진료를 한 사실이 드러났다.


그는 '당선 전, 후로 대통령을 진료 한 적 없냐'는 질문에 "한번 불러서 2014년 2월 연락 와서 들어간 적 있다”며 “밤에 들어갈 때 이영선 행정관 차타고 들어갔다"고 말했다.


'현장 입구에서 검문할 때 신분증을 보여줬느냐'는 질문에 "안 보여줬다"고 밝혔다.


이에 김 의원은 "그게 '프리패스'다. 청와대가 말한 보안손님"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김 원장은 청와대 방문횟수에 대해 첫 답변에서는 "한번"이라고 했다가 "이후 몇 번 갔다"고 말을 바꾸기도 했다.


그는 "피부트러블과 순방 후 얼굴 부었다고 갑자기 연락받고 들어갔다"고 말했다.


김상만 전 청와대 자문의사 역시 보안손님이었다.


그는 '부속실 직원이 나와 데리고 들어갔느냐'는 국민의당 김경진 의원의 질의에 "맞다"고 말했다. 이에 김 의원이 '그게 보안손님이다'라고 하자, "아마 보안손님으로 분류된 거 같다"고 말했다.


또한 김 전 자문의는 박 대통령에게 직접 태반주사를 2~3번 놓았다고 밝혔다. 김 전 자문의는 "주치의 임명 전 청와대 관저로 직접 의료장비 챙겨가서 태반주사를 2~3번 놔줬다"고 말했다. 또 "태반주사를 외부에서 가져다가 시술했다"고 말했다.


김 전 자문의는 "청와대 부속실에서 직접 데리고 들어갔다"며 "직접 시술한 주사는 태반주사 3번이 전부였다"고 했다.


하지만 지난 2013년 9월 2일 대통령 혈액을 외부인 차움 병원에서 검사한 것과 관련해 이병석 전 대통령 주치의와 의견을 달리했다.


김 전 자문의는 "대통령 혈액 검사를 진행했는데 혈액검사는 면역검사 위주였다"고 밝혔지만 이 전 주치의는 "2013년 7,8월경에 건강검진에 필요한 것을 모두 했다"고 말했다.


김 전 자문의는 김 전 자문의는 '어떤 검사를 했느냐'는 질문에 "호르몬과 관련한 검사를 했다"고 했다. 또 김 의원이 "어떤 면역 검사였냐"고 거듭 물었지만 "의사로서 환자 개인의 정보를 말할 수는 없다. 다른 자리에서 말쓸드리겠다"고 말을 아꼈다.


다만 "박 대통령 면역 기능에 안 좋은 징표가 있었다"면서 면역 기능과 관련해서 (안 좋은 징표가 있었다)"고 했다.


이 전 주치의는 '면역과 관련한 호르몬 검사가 무엇이야'는 김 의원 질문에 "저희가 (대통령) 건강검진을 할 때 필요한 검진만 하지 특별한 검사는 어떤 이상이 있을 때만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3차 청문회에는 16명의 증인 중 청와대 의료진을 포함해 11명이 의료계 종사자다.


의료계 종사자는 대통령 주치의를 맡았던 서창석 서울대병원 원장, 이병석 연대세브란스병원 원장과 김원호 전 청와대 의무실장, 김상만·정기양 전 대통령 자문의, 신보라 전 청와대 간호장교, 김영재 김영재의원 원장, 차광렬 차병원그룹 총괄회장, 이임순 순천향대서울병원 교수가 출석했다.



조세일보 / 박지숙 기자 jspark0225@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