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자동차가 티볼리의 인기로 인해 이란이 최대 수출국으로 부상했다고 14일 밝혔다.

과거 연평균 1,000여대 수준이었던 이란시장은 올해 초 티볼리가 본격 수출되기 시작하면서 지난 11월까지 전체 누적수출량 6,823대를 기록했다. 쌍용차는 연말까지 8,000대를 넘길 것으로 보고 전년 동기 대비 700%의 기록적인 성장세를 전망하고 있다. 특히 지난달까지 티볼리의 이란 수출물량은 올해 단일국가 최대 수출(6,673대)을 달성해 성장세의 견인차 역할을 했다는 게 회사 설명이다.

지난해 10월 이란 마슈하드(Mashhad) 모터쇼를 통해 첫 선을 보인 티볼리는 디자인 등 상품성과 가격 경쟁력으로 약 1만대의 계약을 확보하는 등 현지 소비자들로부터 인기를 끌고 있다.

이처럼 이란 판매 물량 증가와 함께 중동시장이 주요 수출시장으로 새롭게 부상하면서 기존 유럽과 남미시장에 치중됐던 지역별 수출비중도 3강 체제로 재편되며 신흥시장 확대 등 수출다변화 전략이 성공적으로 이뤄졌다고 쌍용차측은 내부적으로 평가하고 있다.

쌍용차 최종식 대표이사는 "이란에 대한 경제 제재 해제 이후 유럽 및 일본 등 글로벌 기업들의 재 진출 러시로 이란 내 수입 SUV시장이 더욱 확대될 전망"이라며 "이미 시장을 선점하고 있는 티볼리를 통해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이란시장에 적극 대응하고 향후 중동 및 아프리카 시장 공략을 위한 교두보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란은 중동 최대의 자동차 생산국이자 시장 잠재력이 매우 큰 시장으로 경제 제재로 인한 빗장이 해제되면서 최근 세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유망시장이다. 쌍용차는 티볼리 브랜드를 통해 유럽 내 급속히 성장하고 있는 소형 SUV 시장에 대응하면서 수출다변화를 위해 중남미뿐만 아니라 이란 등 신흥시장 확대에 주력해 왔다.

쌍용차 '티볼리' 이란서 승승장구...올 8,000대 넘길듯


안효문 기자 yomun@autotimes.co.kr

▶ [칼럼]EV 무풍지대 한국, 발목 잡는 것은...
▶ FMK 무리한 확장에 판매사들 고통 가중?
▶ 차보다 비싼 화물차 번호판 값 내려갈까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