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의 단골 성형외과로 알려진 김영재 성형외과 원장이 청와대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흉터 치료 문제를 상담했다는 보도가 나왔다.14일 KBS 단독 보도에 따르면 김영재 성형외과 원장의 한 측근은 "김 원장이 지난 2014년 여름 청와대에 들어가 박 대통령을 만났다"고 증언했다.지난 2006년 안면에 `커터칼 테러`를 당한 박 대통령의 흉터 문제를 상담하려 김 원장을 불렀다는 것.이 측근은 "흉터 치료를 위한 상담이었다"고 설명하며, "(김영재 원장의)시술 여부는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김영재 원장은 줄곧 "청와대를 방문한 사실은 물론 대통령을 시술했던 적도 없다"고 주장해 왔다.앞서 김영재의원 측은 정 전 비서관을 통해 사업 민원을 넣는 등 여러 차례 접촉했다는 의혹에 대해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을 모른다"며 "정 비서관을 통해 청탁을 한 사실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이휘경기자 hglee@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김주혁♥이유영 열애설 인정, SNS 보니 이때부터 핑크빛?ㆍ[공식입장 전문] 김주혁♥이유영 열애설 인정, "사귄 지 두 달째"ㆍ한국장학재단 국가장학금 오늘 마감, 서류제출+가구원 동의 마쳐야ㆍ[속보] `현상금` 걸린 우병우 "19일 5차 청문회 출석" 공개수배 부담느꼈나ㆍ김주혁 이유영 열애설 “1박2일 멤버들 알았나?” 이런 커플 본적 없지!ⓒ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