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플랜에이 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플랜에이 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플랜에이 엔터테인먼트

그룹 빅톤이 이번주를 끝으로 공식 데뷔 활동을 마무리한다.

지난 11월 9일 데뷔 음반 ‘VOICE TO NEW WORLD’로 출사표를 던진 빅톤은 신인다운 풋풋하고 상큼한 매력을 담은 데뷔곡
‘아무렇지 않은 척’으로 팬들의 호응을 얻었다. 더불어 가요계의 ‘슈퍼 루키’로 떠올랐다.

소속사 플랜에이 엔터테인먼트측은 “약 6주간의 데뷔 활동에 많은 사랑과 관심을 보내주신 팬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을 드리며 조만간 새로운 모습으로 돌아올테니 조금만 기다려 달라”고 당부했다.

빅톤은 마무리 활동에서 음반 더블 타이틀곡인 ‘What time is it now?’의 무대로 팬들에게 색다른 매력을 어필할 예정이다.

상큼, 발랄, 풋풋한 모습을 부각한 ‘아무렇지 않은 척’과는 상반되는 남자답고 강렬하며 파워풀한 퍼포먼스가 팬들에게 빅톤에 대한 새로운 느낌을 전달할 것으로 기대된다.

앞서 빅톤은 12일 오후 공식 유튜브 채널에 이 곡의 안무 연습 영상을 게재하고, ‘칼군무’와 남성미를 극대화시킨 퍼포먼스를 선사하며 팬들의 시선을 붙잡은 바 있다.

”What time is it now?’는 팬들을 만나기 위해 오랜시간 기다려왔다는 메시지를 연인 관계에 빗대어 풀어낸 가사가 인상적인 곡으로, 멤버 전원이 작사에 참여했다.

빅톤은 14일 오후 MBC every1 ‘쇼! 챔피언’에 출연, ‘What time is it now?’를 선사하며 데뷔활동의 피날레를 장식하는 첫 무대를 꾸민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