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정민 기자 ] 롯데그룹이 내년부터 전 계열사를 대상으로 남성 육아휴직을 의무화한다.

롯데, 내년부터 남성도 육아휴직 의무화한다

롯데그룹은 14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서울에서 개최한 제5회 롯데 'WOW(Way Of Women) 포럼'에서 남직원이 1개월 이상의 육아휴직을 의무적으로 사용하도록 한 '남성육아휴직 의무화 제도'를 도입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롯데는 지금까지 남성육아휴직이 사회적인 공감대 부족으로 사용률이 극히 저조해 국내 대기업 최초로 이같은 제도를 만들었다고 전했다.

제도 변경에 따라 롯데그룹 계열사 남직원들은 배우자의 출산과 동시에 최소 1개월 이상 의무적으로 육아휴직을 사용하게 된다.

롯데는 남성들의 육아휴직 사용률이 저조한 이유를 휴직으로 인한 가계 부담 때문으로 분석하고, 통상임금과 정부지원금(월 100만 원 상한)과의 차액을 회사에서 전액 지원하기로 했다. 최소 1달간 휴직으로 인한 급여의 감소 없이 육아휴직을 할 수 있도록 했다는 설명이다.

이번 제도 도입으로 남성들이 육아휴직을 자유롭게 사용해 배우자의 육아부담을 덜어주고 여성의 경력단절 예방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롯데는 기대했다.

또한 롯데는 기존 1년이던 여직원의 육아휴직 기간을 최대 2년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내년부터는 여성육아 휴직자들에게도 휴직 첫 달 통상임금을 회사에서 보전해 주기로 했다.

롯데그룹 인사팀 관계자는 "2012년 국내 대기업 최초로 자동육아휴직을 도입했다"며 "도입 전에는 롯데 여직원의 육아휴직 비율이 60%대에 그쳤지만, 현재는 95%를 넘어설 정도로 자리를 잡았고 직원과 직원 가족들의 만족도도 높다"고 설명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