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완영, 與 간사직 사퇴…윤전추-이영선 동행명령장 발부


최순실 국정농단 국정조사 특별위원회는 14일 수감 중인 최순실 등 핵심증인에 대한 청문을 위해 구치소를 직접 방문할 뜻을 밝혔다.


또한 이날 증인 불출석한 윤전추, 이영선 행정관에 대해 동행명령장을 발부했다.


김성태 국조특위 위원장은 이날 "수감 중인 최순실 등 핵심 증인에 대해 구치소를 방문해 현장조사를 실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국조특위 3차 청문회에서 "핵심 증인들은 국정조사를 국민적인 큰 관심으로 인식해달라"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거듭 불출석하고 있는 최순실 일가와 우병우 전 민정수석 등에 대해 "우병우 전 수석과 최순실 일가가 불출석 하는데 국민적 공분을 담아 동행명령장이 발부됐음에도 고의적으로 출석을 회피하는 증인에 대해서는 법이 정한 처벌 받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증인들을 향해서도 "아는 것이 있고 누린 것이 있으면 이 자리에 출석해 진실을 말함으로서 대가 치러야 한다"며 "해명할 바 있으면 이 자리를 빌어 솔직히 얘기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오늘 이 자리에 출석하지 않았지만 분명히 언론 통해 보고 있을 불출석 증인들에게 위원장으로서 출석을 거듭 촉구한다"고 압박했다.


한편, 새누리당 간사인 이완영 의원은 이날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간사직 사퇴를 밝혔다.


이 간사는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위원으로부터 "여당 간사가 국조를 방해하려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에 항의하며 "청문회 첫날 최순실과 관련해서 여당 의원으로서 죄송하고 용서 구했다. 여당 간사로 많은 수모를 겪었다"고 항변했다.


그는 "어제는 야당 간사가 언론에 간사 간 협의내용을 다 공개해서 언론 지탄 받았다. 핸드폰을 뜨거워서 못 사용하겠다"며 "국민들께 전해 올린다. 고견 주신 국민들 감사드린다. 경제 살리고 일자리 만들라는 말씀도 감사한다. 문자나 카톡으로 쓴소리 주신 분 감사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녀나 부모가 자기와 견해가 다르다고 육두문자로 쓰는지 묻고 싶다”며 “특히 18원 후원금을 몇백명이 저한테 줬고, 영수증을 달라고 하고 다시 18원을 보내달라는 사람도 있다"고 문자 폭탄을 보낸 국민들에게 항의했다.


이 간사는 "저는 오늘부터 간사직에서 내려온다"며 "향후 특조위 활동에 대해서도 금요일(16일)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선출되면 그날부터 다시 말씀드리겠다"고 간사직 사퇴를 밝혔다.



조세일보 / 박지숙, 류성철 기자 jspark0225@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