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외 경기 둔화로 올해 임금체불액이 사상 최대로 치솟았다.14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올해 11월말 기준 근로자 임금체불 규모는 1조 3,039억원(피해근로자 29만 4천명)에 달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7% 늘었다.특히 조선업종 체불액은 787억원으로 무려 93.2% 급증했다.<연합뉴스 DB>임금체불액이 가장 컸던 해는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였던 2009년으로, 체불액은 1조 3,438억원이었다.이달 체불액까지 더하면 올해 임금체불액은 사상 최대가 될 것이 확실시된다.이러한 임금체불 증가는 일시적 경영난 등 경기적 요인이 크지만, 원청업체의 불공정 거래 등도 주요 원인이라는 것이 고용부 분석이다.고용부가 부산, 울산, 경남지역 도산업체 73곳의 실태를 조사한 결과 수주물량 감소 등 기업 내부적 요인으로 도산한 경우는 30.1%에 불과했던 반면 원청과의 관계에 따른 기업 외부적 요인으로 도산한 경우가 69.9%에 달했다.실제 투입비용보다 적은 금액으로 계약하거나, 설계변경 등 추가비용을 하청에 전가하는 `불공정 도급계약`으로 인한 피해가 가장 큰 것으로 분석됐다.양승현기자 yanghasa@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김주혁♥이유영 열애설 인정, SNS 보니 이때부터 핑크빛?ㆍ[공식입장 전문] 김주혁♥이유영 열애설 인정, "사귄 지 두 달째"ㆍ한국장학재단 국가장학금 오늘 마감, 서류제출+가구원 동의 마쳐야ㆍ[속보] `현상금` 걸린 우병우 "19일 5차 청문회 출석" 공개수배 부담느꼈나ㆍ김주혁 이유영 열애설 “1박2일 멤버들 알았나?” 이런 커플 본적 없지!ⓒ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