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국제공항이 동북아시아 항공물류의 중심으로 거듭날 전망입니다.공항배후 3단계 물류단지와 글로벌 특송사 터미널이 조성되고 신성장화물 및 전자상거래를 위한 특화전략이 마련되고 물류처리 속도도 향상�니다.정부는 14일 제21차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의 ‘인천공항 항공물류 경쟁력 강화방안’을 논의·확정했습니다.국토교통부는 우선 인천공항 내 3단계 물류단지를 신규 개발해 2019년부터 공급할 예정입니다.물류단지에 입주하려는 수요(13개 기업, 25만㎡)와 비교해 기존 1·2단계 물류단지 가용용지가 부족(입주율 98%, 잔여부지 2만㎡)한 상황입니다.이에 사업비 411억원을 투입해 화물터미널 북측에 32만㎡ 규모로 3단계 물류단지를 개발하고 환적 물동량 창출, 신성장화물 유치, 중소기업 육성을 위한 단지로 기존 단지와 차별화합니다.또 인·허가와 설계, 부지조성과 건축을 병행하는 패스트트랙(Fast Track) 방식을 활용해 공사기간을 종전보다 2년 단축해 2019년에 공급을 개시합니다.신성장 화물 관련 기업 등 타깃 기업 유치를 위해 인천공사 부지 공급 기준을 내년 6월 개정하고 임대료·인센티브 등 계약 조건도 차등화할 계획입니다.정부는 3단계 물류단지 개발운영으로 부지 및 시설 조성에 3000억원 이상 신규 투자가 예상되고 2000명 이상의 고용효과와 연간 10만 톤 이상의 물동량이 창출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국토부는 신성장 항공화물 지원체계도 강화합니다.동북아 최초로 밸리(Belly) 전용 신선화물 보관창고, 환적 작업장을 갖춘 쿨체인 설비를 100억원을 들여 구축하고 내년 11월 착공해 2018년부터 운영합니다.또 글로벌 특송항공사 맞춤형 화물터미널을 개발합니다.이를 위해 특송 항공사 수요에 맞춰 공사가 인공공항공사가 직접 화물터미널을 개발 후 시설을 임대하는 BTS 방식을 최초로 도입합니다.FedEX 전용 화물터미널을 BTS 방식으로 새로 건설하고 DHL 터미널 증축도 지원해 그동안 중국을 통해 운송되던 특송사 환적물량을 인천공항에서 흡수할 계획입니다.항공회담과 공항 간 협약(MOU)을 통해 중국 중소도시와 동남아 등 신흥 제조거점과 노선 개설 추진 및 항공사 취항을 유도합니다.이밖에 정부는 화물 처리속도도 향상시킬 방침입니다.정부가 보안능력을 인정한 지정화주가 자체보안 검색 시 화물터미널에서의 항공사 보안검색을 면제하는 상용화주제 제도도 개선을 통해 실효성을 높일 예정입니다.이를 통해 수출 화물처리 시간이 단위 화물당 2시간 이상 단축될 것으로 국토부는 전망했습니다.수입화물 처리속도로 향상될 전망입니다.신동호기자 dhshin@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김주혁♥이유영 열애설 인정, SNS 보니 이때부터 핑크빛?ㆍ[공식입장 전문] 김주혁♥이유영 열애설 인정, "사귄 지 두 달째"ㆍ한국장학재단 국가장학금 오늘 마감, 서류제출+가구원 동의 마쳐야ㆍ[속보] `현상금` 걸린 우병우 "19일 5차 청문회 출석" 공개수배 부담느꼈나ㆍ김주혁 이유영 열애설 “1박2일 멤버들 알았나?” 이런 커플 본적 없지!ⓒ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