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이병헌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이병헌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이병헌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이병헌측이 스킨십 논란에 대한 입장을 전했다.

최근 한 홍콩 매체는 지난 2일 엠넷 ‘2016 MAMA’ 뒤풀이 현장에서 이병헌이 옆에 앉은 여자와 볼뽀뽀와 어깨동무를 하는 등의 모습이 담긴 현장을 보도했다. 현장에는 이병헌 외에 이민정·한효주 등이 함께 자리했다.

이병헌의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 측은 14일 텐아시아에 “영상 속 인물은 이병헌과 오래 알고 지내온 홍콩 지인이다. 이병헌에게는 이모 같은 분이다. 워낙 친한 사이인데, 오해를 불러 일으킨 것 같다”고 해명했다.

한편 이병헌은 오는 21일 영화 ‘마스터’ 개봉을 앞두고 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