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부, 주요 외국계 투자은행·이코노미스트와 간담회
해외 IB, 확장적 거시정책 및 정책 일관성 주문

최상목 기획재정부 1차관은 14일 "경제는 경제부총리를 중심으로 관계기관들이 긴밀히 협력해 챙긴다"며 "그간의 정책 기조도 흔들림 없이 유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 차관은 이날 서울 여의도 수출입은행에서 주요 외국계 투자은행(IB) 대표 및 이코노미스트들과 간담회를 갖고 한국 정부의 정책방향에 대해 설명했다.

간담회는 대통령 탄핵 등 국내 정치상황과 미국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후보의 대통령 당선, 연내 금리 인상 등 대외 변수로 하방위험이 커지자 한국경제에 대한 시각과 전망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최 차관은 "한국 정부는 충분한 수준의 재정여력을 바탕으로 거시경제를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견조한 성장세를 유지하는 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가계부채와 저출산·고령화 등 한국경제의 구조적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한 노력과 함께 4차 산업혁명 등 신성장동력 창출에도 정책적 우선순위를 두겠다고 언급했다.

참석자들은 대통령 탄핵안 가결 이후에도 시장이 큰 영향을 받지 않고 차분하게 반응하고 있는 것으로 진단하면서 한국정부의 대외건전성 및 정책대응 여력에 대해 대체로 긍정적인 평가를 했다.

이들은 앞으로의 정책방향에 큰 관심을 보이면서 경제정책의 일관성, 특히 대내외 리스크에 대응하기 위한 확장적 거시정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아울러 정부가 시장의 평가에 일희일비하기보다는 흔들림 없이 정책기조를 유지하는 리더십을 갖춰야 한다고 주문했다.

최 차관은 "IB 대표와 이코노미스트들이 시장의 최접점에 있는 만큼 시장 상황에 대한 모니터링뿐 아니라 정부 정책제언에서도 적극적인 역할을 해 달라"고 당부했다.

(세종연합뉴스) 박대한 기자 pdhis959@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