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씽’ 포스터 / 사진=UPI코리아 제공

‘씽’ 포스터 / 사진=UPI코리아 제공

‘씽’ 포스터 / 사진=UPI코리아 제공

영화 ‘씽’이 전 세계 개봉을 앞두고 제 74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서 장편 애니메이션상, 주제가상 2개 부문에 노미네이트됐다.

오는 21일 개봉을 개봉을 앞둔 ‘씽’이 제74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 2개 부문 후보에 올랐다. ‘씽’은 코알라 버스터 문의 극장을 되살릴 대국민 오디션에 참여한 소울 넘치는 동물들이 자신만의 꿈과 노래를 찾아가는 과정을 담은 뮤지컬 애니메이션. 지난 12일(현지시각) 발표된 제74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 후보 리스트에 따르면 ‘씽’은 장편 애니메이션상 부문과 주제가상 부문에 노미네이트됐다. 디즈니의 ‘주토피아’, ‘모아나’ 외에도 ‘쿠보와 전설의 악기’, ‘내 이름은 꾸제트’ 등과 같은 작품과 함께 장편 애니메이션상 후보에 이름을 올린 ‘씽’은 그 작품성을 더욱 기대케 하며, 특히 일루미네이션이 2014년 ‘슈퍼배드 2’에 이어 두 번째로 노미네이트된 것이라 의미가 깊다.

뿐만 아니라 ‘씽’은 주제가상 후보에도 노미네이트 되며 음악성까지 인정받았다. ‘씽’의 메인 주제곡이자 전 세계적인 뮤지션 스티비 원더와 아리아나 그란데가 참여한 ‘Faith’가 주제가상 후보에 올랐으며, ‘Faith’는 경쾌하고 중독성 있는 멜로디로 개봉 전부터 관객들의 사랑을 얻고 있어 수상 여부에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씽’은 매튜 맥커너히·리즈 위더스푼·스칼렛 요한슨·태런 에저튼·토리 켈리 등 최고 스타들의 목소리 연기에 이들이 직접 노래까지 불러 전 세계 관객들의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여기에 애니메이션 사상 이례적으로 64곡의 레전드 팝송을 수록한 ‘씽’은 전 세계의 모든 관객들을 아우르는 음악의 힘을 보여줄 예정이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