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
KBS2 ‘우사남’ / 사진=방송 화면 캡처

KBS2 ‘우사남’ / 사진=방송 화면 캡처

KBS2 ‘우사남’ / 사진=방송 화면 캡처

최종회가 비로소 극을 하드캐리했다. 그럼에도 극 초반부터 후반까지 이어진 땅을 둘러싼 인물들의 신경전은 ‘우사남’의 정체성을 흐트러뜨렸다. 로맨스도, 코미디도 아닌 ‘우사남’이 쓸쓸하게 퇴장했다.

지난 13일 KBS2 월화드라마 ‘우리집에 사는 남자(이하 우사남)’(극본 김은정, 연출 김정민) 최종회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는 그간의 장애물을 모두 물리친 고난길(김영광)과 홍나리(수애)가 법적으로 부녀관계를 청산하며 로맨스에 불을 지피는 모습이 그려졌다. 매번 전개되지 못했던 두 사람의 로맨스에 초점이 맞춰지니 시종일관 밝은 분위기가 이어졌고 모두가 행복을 맞았다.

이런 유쾌한 분위기가 최종회에 이르러 겨우 전개됐다는 점은 아쉬움을 자아낸다. 앞서 작품은 단순한 로맨틱 코미디가 아닌 미스터리와 가족애가 더해진 신선한 극으로 화제를 모았다. 극 초반 연하의 아버지 고난길의 등장과 그의 정체가 밝혀지는 과정은 궁금증을 모으며 기대감을 높였을 뿐 아니라 홍나리의 밝고 쾌활한 분위기가 가져오는 유머 코드는 신선한 웃음을 자극했다. 부녀도, 애인도 아닌 두 사람의 간질간질 로맨스는 설렘을 유발했다.

하지만 고난길과 홍나리의 로맨스에 집중하기에는 너무 많은 장애물이 있었다. 홍나리 엄마의 땅을 지키고 있던 고난길을 위협하는 인물들이 고개를 든 것. 홍나리의 외삼촌과 다다금융에 이어 그 땅에 리조트를 짓고 싶어 하는 권회장(최종원)까지 나타난 것도 모자라 죽은 줄 알았던 홍나리의 친부 홍성규(노영국)까지 등장했다. 착한 고난길은 홍나리에게 말도 못한 채 협박과 공격을 받았고, 괄시까지 당했다.

여기에 개연성 떨어지는 인물들이 제 할 말만 하니 시청자들은 선택과 집중이 힘들었다. 권덕봉(이수혁)은 이렇다 할 계기 없이 홍나리에 마음을 빼앗겨 요상한 삼각관계를 만들었고, 도여주(조보아)는 초반 얄밉지만 매력 있는 캐릭터에서 분량 실종 사태를 겪더니 개연성 없이 갈팡질팡 하는 인물로 변해버렸다.

시종일관 까칠한 말투와 표정으로 혼자 분노하던 권순례(정경순)나 고난길을 짝사랑해 여기저기 들쑤시고 다니는 권덕심(신세휘)은 공감을 불러일으키지 못했다. 어물쩍 경찰에 잡혀가버린 도도금융 대표 배병우(박상면) 역시 사이다를 선사하지는 못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배우들의 열연은 극의 관전 포인트였다. 땅을 둘러싼 너무 많은 인물들의 신경전, 집안싸움, 고난이 반복되는 전개 등이 앗아간 배우들의 열연이 빛을 발하지 못해 안타까울 따름이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