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
‘골든 탬버린’ T4 / 사진제공=지앤지프로덕션

‘골든 탬버린’ T4 / 사진제공=지앤지프로덕션

‘골든 탬버린’ T4 / 사진제공=지앤지프로덕션

배우 심형탁이 흥에 살고 흥에 죽는 ‘흥의 남자’로 변신을 시도했다.

심형탁은 오는 15일 Mnet과 tvN을 통해 첫 방송되는 ‘골든 탬버린’에서 그동안 보여주지 못했던 색다른 매력을 보여줄 예정이라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심형탁은 소속사 공식 네이버포스트와 SNS를 통해 티저 촬영기와 제작발표회 사진을 공개했다. 심형탁과 유세윤, 조권, 최유정이 T4로 데뷔를 하게 된 모습과 화기애애했던 제작발표회 현장까지 보여주며 프로그램에 대한 애착을 드러내고 있다.

심형탁은 첫 방송을 앞두고 “무대에서 춤과 노래를 한번도 해 본적 없던 만큼 첫 무대에서도 많이 떨렸다. 골든탬버린에서는 흥나는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많이 노력했다. 첫 방송을 녹화하면서 긴장도 많이 됐지만 지금은 무대를 즐길 수 있게 되었다”며 자신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심형탁은 ‘골든 탬버린’ 첫 방송에서 빅뱅의 탑으로 변신해 ‘심형탑’으로 무대를 꾸밀 예정이다. 오는 15일 오후 9시 40분 첫 방송.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