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은 와이어리스 이어폰 `에어팟`을 미국과 한국을 비롯한 세계 100여개 국가에서 판매한다고 13일(미국 현지시간) 밝혔다.웹사이트에 공개된 한국 판매가는 21만9천원, 미국 판매가는 159달러(18만9천원).에어팟으로 음악을 듣다가 한 쪽을 빼면 음악이 멈추고, 다시 끼우면 음악이 재생된다.또 에어팟을 두 번 두드리면 음성비서 시리(Siri)에 연결해 음악을 선택하거나 음량을 조절할 수 있다.에어팟은 최신 버전의 운영체제인 iOS 10, 워치OS 3, 맥OS 시에라 등을 탑재한 기기와 연동되는데 한 번 충전해서 최장 5시간까지 사용할 수 있고, 충전 기능이 있는 케이스를 이용하면 최대 24시간 사용 가능하다.지난 9월 5일 공개 이후 10월 말께 출시될 예정이었던 에어팟에 대해 애플은 "아직 준비가 안 됐다"면서 날짜를 특정하지 않고 출시를 미뤄 IT 전문가들로부터 "기술적 버그가 발생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되기도 했다.애플은 이날 공식 블로그를 통해 "온라인 주문을 오늘부터 받기 시작해 내주 배송이 될 것"이라면서 "내주에는 전 세계 애플매장에서 오프라인 판매도 병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애플은 아이폰7 공개 당시 `와이어리스의 시대를 열겠다`며 헤드폰 잭을 없애고 에어팟을 내놨지만 에어팟 출시가 늦어지면서 아이폰7 이용자들은 에어팟 대신 다른 무선 이어폰을 사용하거나, 충전 잭에 어댑터를 연결해 사용할 수밖에 없었다.이에대해 월스트리트저널은 지난 9일 "2010년 흰색 아이폰4 출시를 연기한 이래 애플이 주요 제품 출시를 연기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면서 "이는 애플의 보기 드문 공개적 실수"라고 지적하기도 했다.애플은 이날 에어팟 시판을 발표하면서도 연기 이유에 대해서는 전혀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았다.양승현기자 yanghasa@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아키바 리에 "내 남자친구 이재학, 피곤한 스타일 아니다"ㆍ김주혁, 정준영의 친구 소개 제안에 "너무 어려"…알고보니 이유영과 `동갑`ㆍ이정후 사망, "연극 무대 설치+잡일 열심히 해" 연기 대해 `열정` 가득했는데ㆍ`세월호 7시간 핵심증인` 간호장교, 3차 청문회 불출석ㆍ우병우 19일 청문회 출석, 불출석 최순실은?… "구치소 청문회 추진"ⓒ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