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
KBS2 ‘해피투게더’ / 사진제공=KBS

KBS2 ‘해피투게더’ / 사진제공=KBS

KBS2 ‘해피투게더’ / 사진제공=KBS

정시아·백도빈 부부가 화끈한 19금 토크를 펼친다.

오는 15일 방송되는 KBS2 ‘해피투게더3’는 ‘부부썰전 여보야’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김수용·윤손하·정시아·백도빈·장영란이 출연해 결혼생활 토크로 목요일 안방극장을 후끈하게 달굴 예정이다.

이 가운데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는 정시아·백도빈이 게스트 중 유일하게 부부 동반으로 출연해 한층 더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정시아는 “(백도빈은) 피곤하게 하는 스타일이다. 스킨십을 너무 많이 한다”며 결혼 8년 차임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애정 넘치는 부부 관계를 과시했다. 이에 현장에 부러움 섞인 원성이 쏟아지자 정시아는 “특히 옷 갈아 입을 때 너무 빤히 쳐다본다”고 폭로했고, 일순간 녹화 현장은 19금모드로 돌변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백도빈은 정시아의 질투로 작품활동에 브레이크가 걸릴 뻔 했던 사연을 털어놔 관심을 모았다. 백도빈은 “영화를 찍던 중 베드신이 있었는데 예상보다 수위가 높아서 와이프가 극도로 예민했다. 폭력이 있었다”고 밝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이에 정시아는 “처음에는 쿨하게 허락했는데 대사를 맞춰주다 보니 너무 열 받더라”라며 무력행사를 인정해 폭소를 유발했다. 더욱이 그는 “그 영화 안 봤다. 죽을 때까지 안 볼 거다”라며 마지막까지 뒤끝을 드러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그런가 하면 이날 정시아·백도빈 부부의 과감한 에피소드 퍼레이드에 유재석은 “오늘은 수위를 가늠할 수 없다. 19금을 넘어선다”며 혀를 내둘렀다는 전언. 이에 유부남녀들의 거침없는 토크 공방전이 펼쳐질 ‘부부썰전 여보야’ 특집에 기대감이 증폭된다. 오후 11시 10분 방송.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