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MBC ‘불야성’ 정해인 / 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MBC ‘불야성’ 정해인 / 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MBC ‘불야성’ 정해인 / 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불야성’ 정해인의 서툰 짝사랑은 이뤄질 수 있을까?

지난 13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불야성’ 8회에서는 세진(유이)을 향한 탁(정해인)의 감정이 보다 더 직접적으로 드러났다.

이날 탁은 세진을 미행하다 건우(진구)를 만나는 것을 보고 화내는데 이어, 세진이 이경(이요원)의 명령으로 건우를 만나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상심해 갤러리S를 그만두기까지 했다.

이후 세진이 자신을 찾아오자 놀랐으면서도 태연한 척 하는가 하면, 세진이 자신을 좋아하는 거 아니었냐고 묻는 질문에 심쿵한 마음을 들키지 않기 위해 애써 화제를 돌렸다.

정해인이 연기하는 탁은 극 초반부터 세진을 걱정하고 신경 쓰면서도, 의도와는 다르게 퉁명스러운 태도를 보여 츤데레 흑기사 캐릭터로 강한 인상을 심어줬다. 회를 거듭할 수록 탁의 짝사랑이 발전하고 있어 정해인이 어떤 새로운 매력들을 보여줄 지 기대를 모은다.

정해인이 출연하는 MBC ‘불야성’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