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중국 영화 ‘봉미강호지결전식신’ 포스터 / 사진제공=영황엔터

중국 영화 ‘봉미강호지결전식신’ 포스터 / 사진제공=영황엔터

중국 영화 ‘봉미강호지결전식신’ 포스터 / 사진제공=영황엔터

밴드 씨엔블루 정용화가 ‘요섹남’ 셰프로 완벽 변신했다.

홍콩 엔터테인먼트사 영황엔터는 최근 공식 웨이보를 통해서 영화 ‘봉미강호지결전식신(?味江湖之??食神)’의 포스터를 공개했다. 공개된 포스터에서 정용화는 조리복을 입고 한 손에 조리도구를 든 채 ‘요섹남(요리하는 섹시한 남자)’으로 완벽 변신해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정용화는 중국 스크린 데뷔작인 이 영화에서 미슐랭 레스토랑 출신 셰프 역을 맡아 홍콩 유명 배우 사정봉(謝霆鋒)과 불꽃 튀는 대결을 펼친다. 정용화는 중국 국민 배우 갈우(葛優), 중국 최고 인기 여배우 백빙(白?), 당언(唐?)등 중화권 내에서 탄탄한 입지를 다진 배우들과 호흡을 맞췄다.

‘봉미강호지결전식신’은 음식, 액션, 휴먼, 코미디를 결합한 영화로 중국 광동성의 한 작은 식당에서 일하는 요리 고수와 미슐랭 레스토랑 출신 셰프가 대결을 벌이는 내용을 담고 있다. 영황엔터는 영화의 높은 퀄리티를 위해 ‘음식 거리’ 세트장에만 1,000만 위안(약 17억원) 이상을 들이고 체코 프라하 로케이션 촬영을 위해 현지 성을 임대하는 등 영화에 총 2억5,000만 위안(약 421억원)를 투자해 화제를 모았다.

‘봉미강호지결전식신’은 중국 극장가 최대 성수기로 불리는 설날인 내년 1월 28일 개봉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