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153,000 -1.61%)은 한부모 여성가장 창업 대출 지원 사업인 '희망가게'가 창업 점포 300호점을 개점했다고 14일 밝혔다.

아모레퍼시픽, 여성가장 창업 대출 '희망가게' 300호점 개점

희망가게는 저소득 한부모 여성가장의 창업을 지원하는 '마이크로크레디트' 사업으로 아모레퍼시픽이 후원하고 아름다운재단이 운영한다. 아모레퍼시픽 창업자 서성환 선대회장의 가족들이 여성과 아동 복지 지원에 힘쓴 창업자의 뜻을 기리기 위해 2003년 기부한 유산인 '아름다운세상기금'을 바탕으로 시작했다.

점포는 2004년 1호점 '정든찌개' 이후 100호점(2011년), 200호점(2013년) 개점 등 꾸준히 늘었다.

300호점 지원 대상자로는 부산시 기장군 '녹즙 홈배달'의 임은정 창업주가 선정됐다. 학원 강사와 녹즙 배달을 병행하던 창업주는 이번 희망가게 창업 지원을 통해 내년 1월, '녹즙 홈배달' 가맹점을 개설할 예정이다.

희망가게 사업은 담보나 보증을 요구하지 않고 신용 등급과 관계없이 한부모 여성가장들에게 창업자금을 대출해준다. 공모를 통해 선발된 창업 대상자에게는 최대 4000만원의 창업자금(운영자금 2000만원, 점포임차보증금 2000만원)을 상환금리 연 1%로 제공한다. 상환 기간은 8년이며, 이자는 다른 한부모 여성가장을 위한 창업 지원금으로 적립된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