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도깨비’ 스틸컷 / 사진=화앤담픽쳐스 제공

‘도깨비’ 스틸컷 / 사진=화앤담픽쳐스 제공

‘도깨비’ 스틸컷 / 사진=화앤담픽쳐스 제공

‘쓸쓸하고 찬란하神-도깨비’ 공유·이동욱·육성재가 일심동체 ‘남남남(男男男) 케미’를 증명했다.

공유·이동욱·육성재는 tvN ‘쓸쓸하고 찬란하神-도깨비’(극본 김은숙, 연출 이응복, 이하 ‘도깨비’)에서 각각 신비롭고 슬픈 도깨비 김신, 섹시하면서도 잘 생기고 세련된 저승사자, 재벌 3세이자 13대 째 도깨비를 모시는 가신 집안의 4대 독자 유덕화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세 사람은 만나기만 하면 옥신각신하면서도 웃음이 터지는, 신선하고 독특한 ‘공동재 케미’로 여심을 뒤흔들고 있다.

무엇보다 지난 4회 방송분에서는 공유와 이동욱·육성재가 식당에서 함께 만나는 모습이 담겼던 상황. 공유는 페도라를 써서 보이지 않는, 아침드라마 마지막 회를 시청하러 왔다는 이동욱을 향해 계속해서 말을 걸었고, 육성재는 허공을 향해 중얼거리는 공유를 보고 당황했다. 더욱이 공유는 식당 밖으로 나온 후 전날 술에 취한 기억이 떠올라 머리를 쥐어뜯으며 괴로워했던 터. 남들에겐 보이지 않는 이동욱과 대화하는 공유의 모습이 원맨쇼 아닌 원맨쇼를 펼치는 자태로 비춰지면서 안방극장에 ‘깨알 웃음폭탄’을 선사했다.

이와 관련 공유와 이동욱, 육성재의 ‘코믹 코드’가 환상적으로 합을 이룬 촬영장 비하인드 컷이 공개됐다. 지난달 3일 인천시 부평구에서 진행된 촬영에서 세 사람은 이응복 PD와 장면에 대해 대화를 나누며 활기찬 웃음꽃을 피웠다. 특히 이동욱을 보지 못하는 듯 연기해야 하는 육성재의 역할이 중요했던 만큼 세 사람은 육성재의 시선 처리와 제스처에 대해 머리를 맞대고 상의를 해 나가는 열띤 분위기를 조성했다.

공유·이동욱·육성재는 길거리에서 진행되는 촬영에서 작은 사건사고에도 웃음보를 터트리며 멈추지 못하는 모습으로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공유와 이동욱이 마주보고 서서 대화하는 장면에서는 두 사람이 눈이 마주치기만 하면 저절로 박장대소 했던 것. 웃음이 터진 가운데서도 공유와 이동욱은 카메라 각도를 위해 위치선정을 다시 하는 등 프로다운 모습을 보였다. 또한 세 사람은 카메라 불이 꺼지자마자 다함께 카메라 앞으로 달려가 앞서 촬영한 장면을 빈틈없이 체크하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을 감탄하게 만들었다.

제작사 측은 “공유·이동욱·육성재는 평소에도 끊임없는 대화를 하며 친밀감을 쌓아가고 있다. 이로 인해 사이좋은 형동생으로 촬영장에서 딱딱 맞는 호흡을 보이고 있다”며 “절친한 세 남자가 선보이는, 지금까지 볼 수 없던 유머러스한 모습이 시청자들에게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는 것 같다. ‘도깨비’에서 ‘비주얼 케미’부터 ‘웃음 케미’까지 안겨주고 있는 ‘남남남 케미’를 지켜봐 달라”고 밝혔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