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이 급속히 확산되고 있는 조류인플루엔자(AI)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과 자영업자에 대한 긴급 금융지원에 나섭니다.14일 KB국민은행은 이번 조류인플루엔자로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과 자영업자 등 소상공인들에 대한 금융비용부담 완화를 위한 사업자대출 신규지원, 기한연장 조건 완화, 연체이자 면제 등 지원을 시행한다고 밝혔습니다.지원 대상은 조류인플루엔자에 대한 직접적인 피해 기업 뿐 아니라 농축산물 도매, 중개상 등 간접적으로 피해가 확인된 모든 소상공인이 대상으로, 지원금액은 피해규모 이내에서 운전자금은 최고 5억원, 우대금리는 최대 1.0%p 까지 적용합니다.피해고객 중 만기가 도래하는 대출금을 보유하고 있는 경우 추가적인 원금상환 없이 최대 1.0%p 우대금리를 적용한 기한연장이 가능하며, 피해 발생일로부터 3개월 이내에 원리금을 정상 납입할 경우 연체이자를 면제하기로 했습니다.KB국민은행은 피해기업에 대한 신속한 지원을 위해 해당 지역신용보증재단에 특별출연을 했으며, 이를 통해 조류인플루엔자 피해 기업에 신규대출을 우선 지원할 계획입니다.KB국민은행 관계자는 "조류인플루엔자로 인해 피해가 발생한 기업에 대해 금융비용부담 완화, 신규 지원 등을 통해 일상의 모습을 되찾을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습니다.김정필기자 jpkim@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이정후 사망, "연극 무대 설치+잡일 열심히 해" 연기 대해 `열정` 가득했는데ㆍ김주혁, 정준영의 친구 소개 제안에 "너무 어려"…알고보니 이유영과 `동갑`ㆍ`세월호 7시간 핵심증인` 간호장교, 3차 청문회 불출석ㆍ우병우 19일 청문회 출석, 불출석 최순실은?… "구치소 청문회 추진"ㆍ임종룡 "증시 투기세력 발 못 붙인다"ⓒ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