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 광고대상

SK(주)
이창훈 브랜드 담당

이창훈 브랜드 담당

원래 기업 PR의 가장 큰 목표는 메시지를 간결하면서도 임팩트 있게 전달하는 것이다. 한국 경제의 위기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SK(주)는 그룹뿐만 아니라 국내 경제의 미래를 위해 새롭게 준비 중인 신성장동력 사업을 통해 ‘강한 기업’ 이미지를 알리고자 했다.

소비자의 눈과 마음을 사로잡는 광고를 제작하기 위해 사용하는 차별화 기법 중 하나가 ‘예술 작품과의 접목’이다. 이 같은 흐름을 수용, 올해 OK! SK 캠페인은 ‘비주얼(Visual) 측면의 차별화’에 역점을 두고 이스라엘 출신의 노마 바(Noma Bar)와 협업했다. 노마 바는 “최소한의 요소로 최대한의 커뮤니케이션을 추구한다”는 철학으로 콤팩트한 이미지 속에 중의적 의미를 담아내는 것으로 잘 알려진 대표적인 네거티브 일러스트 작가다. 그는 2~3가지 컬러를 활용, 포지티브와 네거티브 영역으로 나눈 뒤 두 가지 의미를 전달한다. 단순한 환시의 새로움을 넘어 많은 스토리를 담고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2016 한경 광고대상] 일러스트 속의 '숨은 그림 찾기'…미래 향해 뛰는 '강한 기업' 보이나요?

제일기획은 그의 작품이 SK(주)의 신성장동력 사업을 전달하는 데 매우 효과적인 방법이라고 판단, 광고 기획을 제안했다. 하나의 일러스트 작품 배경 속에 숨겨진 상징을 통해 두 가지 이상의 의미를 담아내는 ‘네거티브 일러스트(Negative illustration)’ 기법을 국내 최초로 광고에 접목했다.

‘해내겠습니다 OK! SK’라는 슬로건으로 전개된 이번 캠페인은 SK의 핵심 성장 사업인 반도체(소재), 바이오제약, 에너지 신산업, 정보통신기술(ICT) 등을 소재로 국가 경제에 기여하고자 하는 SK의 의지와 노력을 담았다.

‘해내겠습니다 OK! SK 반도체’ 편은 SK의 주력 사업인 반도체를 태극기와 태극기의 효(爻: 주역을 구성하는 가장 기본적인 단위)라는 반도체 이미지로 형상화했다. ‘해내겠습니다 OK! SK 바이오’ 편은 SK의 주력 사업인 바이오를 대표 오브제인 알약을 집고 있는 모습과 물음표를 통해 이중적인 메시지의 일러스트 방식으로 표현했다. ‘해내겠습니다 OK! SK 에너지 신산업’ 편은 SK의 주력 사업인 에너지 신산업을 향한 의지를 친환경 에너지를 형상화한 그린플러그와 미래를 보는 망원경을 활용한 일러스트 방식으로 표현했다. ‘해내겠습니다 OK! SK ICT’ 편은 ICT 강국을 위한 SK의 노력과 의지를 문을 열고 나아가는 발걸음과 열린 문을 활용해 알렸다. ‘해내겠습니다 OK! SK 올림픽’ 편은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과 국가대표에게 보내는 SK의 응원 메시지를 응원하는 사람과 한반도의 이미지로 형상화한 이중적인 메시지의 일러스트 방식으로 보여주었다.

앞으로 SK(주)는 국내를 대표하는 장수 캠페인 중 하나인 OK! SK 캠페인을 통해 기업 PR 캠페인과 신문 광고의 크리에이티브(creative) 영역이 더욱 확장될 수 있도록 새로운 접근과 다양한 기법을 활용하는 노력을 지속하겠다. 한경광고대상 수상이란 영광을 주신 한국경제 독자 여러분과 관계자분들께도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최승욱 특집기획부장 swcho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