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KBS 미디어

사진제공=KBS 미디어

사진제공=KBS 미디어

14일 방송되는 KBS2 일일드라마 ‘다시, 첫사랑'(극본 박필주, 연출 윤창범)에서는 왕빛나와 박정철의 과거 관계가 밝혀진다.

‘다시, 첫사랑’의 지난 방송에서 민희(왕빛나)는 남편 도윤(김승수)의 첫사랑이자 하진(명세빈)이 모든 기억을 잃었다는 걸 알고 안심과 동시에 승리의 미소를 지었다. 이처럼 민희는 현재 하진과 도윤에만 집중하고, 정우(박정철) 역시 민희의 엄마이자 복수의 대상 영숙(서이숙)을 향한 복수의 칼날을 갈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는 자신의 목표와 복수를 향해 달려가고 있는 민희와 정우의 과거 스토리가 그려질 예정이다. 특히 두 사람의 관계 뿐만 아니라 정우가 왜 인생을 바쳐 영숙을 향한 복수를 계획하고 있는지 역시 확인할 수 있다.

‘다시, 첫사랑’의 관계자는 “14일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는 둘의 과거는 두 사람의 개인적인 인연 뿐만 아니라 집안의 관계, 더 나아가 등장인물이 새로운 국면을 맞는 시발점이 되기도 하니 많은 기대 바란다”고 전했다.

두 사람의 관계, 그리고 갑자기 등장한 정우의 존재가 민희에게 어떤 영향을 미칠지 13회에 대한 궁금증을 더욱 높이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