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년 연속 대상
[대한민국 일하기 좋은 100대 기업] 코웨이, 점심시간 탄력제·패밀리데이 지정…일과 삶 조화 이끈다

코웨이의 기업문화는 견고하다. 코웨이는 코웨이만의 젊고, 역동적인 기업문화가 기업경쟁력의 핵심이라고 자부한다.

코웨이는 다른 대기업과 달리 자유롭고 밝은 사내 분위기를 바탕으로 일하기 좋은 회사로 소문이 나 있다. 코웨이는 일하기 좋은 기업을 만들기 위해 다양한 기업문화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있다.

코웨이는 젊은 기업문화를 만들기 위한 갖가지 아이디어를 실행에 옮기고 있다. 오전 11시30분부터 오후 1시30분 사이에 자유롭게 1시간을 활용하도록 한 ‘점심시간 탄력 운영제’를 도입했으며 매월 첫째, 셋째주 수요일을 정시 퇴근하는 ‘패밀리데이’로 지정해 직원들이 일과 삶의 조화를 이룰 수 있도록 돕고 있다.

또한 시각장애인 안마사를 채용해 임직원의 피로를 풀어주는 ‘헬스케어실’을 설치했으며, 휴게실에는 오락실을 만들어 직원들이 스트레스를 풀 수 있도록 했다.

이와 함께 코웨이는 조직 내 원활한 소통을 도모하기 위해 여러 가지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직원 가족 초청 프로그램인 ‘코웨이 데이(Coway Day)’를 지속적으로 개최해 신입사원부터 최고경영자까지 허물없이 어울리는 즐거운 일터 만들기에 힘쓰고 있다.

[대한민국 일하기 좋은 100대 기업] 코웨이, 점심시간 탄력제·패밀리데이 지정…일과 삶 조화 이끈다

또한 2007년부터 운영한 ‘하이팅(High-ting)’ 역시 본부장과 본부직원 간의 수평적 의사소통을 강화해 반응이 좋다. 하이팅은 20여명의 직원과 부문장이 함께 한 가지 테마를 정해 허심탄회하게 하루를 보내는 프로그램으로 지금까지 패션쇼 체험, 암벽등반, 바다낚시 등을 함께했다.

작년에는 회사 내부의 소통을 원활하게 하기 위해 사내 커뮤니티 ‘룰루랄라’를 리뉴얼해 전 임직원의 실시간 쌍방향 커뮤니케이션을 가능하게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