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부문 최우수상

신한은행
왕태욱 부행장

왕태욱 부행장

시시각각 발전하는 기술로 인해 하룻밤 사이에도 무궁무진한 변화를 몸소 느끼는 시대다. 영업점에 가지 않고도 손 안에서 간편하게 내 차를 구입할 뿐만 아니라 복잡하고 어렵게만 느껴지던 노후 준비도 온라인으로 손쉽게 설계할 수 있게 됐다. 야간이나 주말에도 필요한 은행 업무를 즉시 처리할 수 있는 스마트 라운지는 365일 언제나 열려 있다.

은행도 고객과 시장 니즈를 반영해 변화의 흐름에 따라 새로운 기술과 접목, 다양한 솔루션과 서비스를 고민하고 제공해야 한다.
[2016 한경 광고대상] 손 안의 스마트 구현…'신한의 따뜻한 디지털 금융' 부각

본 광고를 통해 신한은행은 기존 금융서비스와 은행의 모습에서 벗어나 창조적이고 혁신적인 방식으로 디지털 기술 혁신에 앞장서면서 새로운 가치와 고객지향 서비스를 위해 준비하고 실천에 옮기는 모습을 전달하고자 했다. 간편하고 편리하게 내 차를 마련해주는 써니 마이카 대출과 언제 어디서든 정맥인증만 통하면 바로 은행 업무가 가능한 스마트 라운지, 행복하고 안정된 노후를 위해 보다 앞서고 차별화된 은퇴설계 솔루션을 제공하는 S-미래설계를 알리려고 했다.

늘 고객 입장에서 생각하고 동행하며 고객 관점에서 가장 편리하고 안전한 디지털 금융을 제공하겠다는 신한은행의 다짐을 알리는 데 주안점을 뒀다. 손만 대면 열리는 신한의 디지털 금융을 신한은행 모델인 소녀시대 써니와 김흥국 씨를 통해 젊고 유쾌하게 그리고 친근하게 표현했다.

역사와 권위를 자랑하는 한국경제 광고대상에서 은행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하게 돼 영광이다. 디지털 환경에 맞춰 고객에게 더 나은 금융 솔루션을 제공하려는 신한은행의 노력을 많은 분께서 좋게 평가한 덕분으로 생각한다. 앞으로 한국 디지털 금융 발전을 위해 더 열심히 하라는 격려의 의미로 알고, 임직원 모두가 ‘미래를 함께하는 따뜻한 금융’을 통해 고객과 사회, 신한의 가치를 함께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앞으로도 신한은행에 애정 어린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린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