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전장부품 연구개발 프로세스(MOBIS Electrical and Electronic Development Process)가 독일 TÜV SÜD의 기능 안전성 국제 표준인 ISO 26262 인증을 획득했다.

13일 모비스에 따르면 ISO 26262는 국제표준화기구(ISO)가 2011년 제정한 기능안전 국제 표준으로 3.5t 이하 승용차의 전자장치는 표준에 따라 개발돼야 한다. 이번 MEDP 인증 적용 대상은 제동·조향·현가장치, 주차보조장치(SPAS)· 차선유지보조장치(LKAS)·긴급제동장치(AEB),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친환경 핵심부품 등이다. 이로써 자동차 전자장치 기능안전성과 관련한 국제 3대 표준인 자동차용 소프트웨어 개발 프로세스 기준 A-SPICE와 CMMI, ISO 26262를 모두 충족했다.

회사는 새 프로세스로 위험에 대한 체계적 추적·관리, 결함 조기 발견·수정, 다양한 기법에 대한 투자와 비용절감, 변화에 대응한 유연한 프로그램 구축 등이 가능해 연구개발 효율성과 설계 품질을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현대모비스는 2012년 스마트크루즈컨트롤(SCC), LKAS, 2013년 SPAS, 에어백 제어장치(ACU), 2014년 전자제동장치(ESC), 2015년 전자조향장치(EPS)이 ISO 인증을 받은 바 있다.

모비스 전장품 개발 프로세스, 국제인증 획득


오아름 기자 or@autotimes.co.kr

▶ 토요타, 새로운 플랫폼으로 탄소 규제 대응 나서
▶ 쉐보레 볼트, 국내서 1회 충전 383㎞ 간다
▶ 美 워즈오토가 선정한 세계 10대 엔진은?
▶ 내 차에도 HUD 단다, 애프터마켓용 직접 써보니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