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간호장교 조 모 대위를 비롯해 윤전추·이영선 전 청와대 행정관 등 박근혜 대통령의 ‘세월호 7시간’과 관련된 핵심 증인 3인방이 14일 열리는 3차 청문회에 불출석을 통보한 것으로 전해졌다.‘최순실 국정농단 게이트’ 국정조사 특별위원회에 따르면 조 대위는 미국에서 교육을 받고 있는 이유로, 윤전추·이영선 전 청와대 행정관은 검찰과 특검 수사가 진행 중이라는 이유로 3차 청문회 불출석을 통보했다.이날 김경진 국민의당 의원은 두 행정관에 대해 “대통령과 최순실의 일거수일투족을 알고 있는 핵심 증인”이라며 “문고리 3인방에 이어 이들이 출석을 거부하는 것은 청와대가 세월호 7시간을 끝까지 은폐하려는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처사이고 진실규명을 위해 이들과 문고리 3인방을 반드시 청문대에 세우겠다”고 선언했다.한편 조 대위는 불출석 사유서 말미에 “미군 측 교육담당자 협의 결과 위원회 출석여부 결정에 따라 19일 5차 국정조사시에는 참석이 가능함을 말씀드린다”며 5차 청문회에는 참석할 수도 있다는 의사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앞서 조 대위는 지난 8월 미국으로 연수를 떠나면서 언론과의 접촉을 피하다 지난 달 30일(현지시간) 미국 특파원들과의 전화 인터뷰를 자청해 “(세월호 참사 당일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진료는 없었다”고 전했다.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이정후 사망, "연극 무대 설치+잡일 열심히 해" 연기 대해 `열정` 가득했는데ㆍ김주혁, 정준영의 친구 소개 제안에 "너무 어려"…알고보니 이유영과 `동갑`ㆍ청문회 일정, 오늘 `세월호 7시간` 규명 초점…출석 증인 누구?ㆍ우병우 19일 청문회 출석, 불출석 최순실은?… "구치소 청문회 추진"ㆍ뉴욕증시, 미 FOMC 결과 앞두고 또 사상 최고 경신ⓒ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