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아키바 리에/사진=텐아시아DB

아키바 리에/사진=텐아시아DB

아키바 리에/사진=텐아시아DB

그룹 러블홀릭 출신 영화음악감독 이재학과 일본인 배우 아키바 리에가 내년 1월 결혼식을 올린다.

14일 한 매체는 이재학, 아키바 리에가 오는 2017년 1월 13일 미국 하와이에서 백년가약을 맺는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두 사람은 지난해 봄부터 연인 사이로 발전했고, 결혼에 골인하게 됐다. 이미 지난 가을 혼인신고를 마친 법적 부부 사이이며, 현재 아키바 리에는 2세를 잉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재학은 러브홀릭 출신으로 ‘러브홀릭’ ‘놀러와’ 등의 곡으로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2006년 영화 ‘미녀는 괴로워’를 시작으로 ‘국가대표’ ‘미스터 고’ ‘등 약 10편의 영화에 음악감독으로 참여했다.

아키바 리에는 2007년 외국인 여성들이 출연하는 KBS2 ‘미녀들의 수다’를 통해 얼굴을 알렸고, 현재는 요가 전문가로 활동, 방송에도 출연하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