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고별 연설을 전한 다음 날인 13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지하철을 탔다.앞서 반기문 총장은 고별 연설에서 "떠날 준비를 하고 있지만, 내 마음은 어렸을 때부터 그랬던 것처럼 이곳 유엔과 함께 머물러 있을 것"이라며 고국의 지지에 대한 감사함과 유엔 사무총장으로서의 업적 등을 언급했다.반기문 총장은 고별 연설 다음 날인 13일 오후 맨해튼 남부에 있는 빌 더블라지오 시장을 만나러 뉴욕시청을 가는 방법으로 지하철을 선택했다.뉴욕 지하철 4호선을 타고 뉴욕 유엔본부 인근의 그랜드센트럴 역에서 시청역까지 9개 정류장, 20분 정도를 이동했다.유엔이 제공한 사진에는 반 총장이 4.79달러가 남은 뉴욕 지하철카드 `메트로카드`에 10달러를 더 넣고 `충전`하는 모습도 담겼다.반 총장은 2014년 유엔 기후변화 정상회의를 앞두고 더블라지오 뉴욕시장을 만나러 갈 때 환경을 보호한다는 의미에서 지하철을 한 번 탄 적이 있다.당시를 떠올리며 이날도 지하철을 탄 것이라고 유엔 관계자가 설명했다.그러나 반 총장이 내년 1월 귀국 후 대선 출마를 모색하는 상황이어서 대중 정치인으로서 시민들과의 접촉면을 늘리려는 행보라는 해석을 낳고 있다.반 총장은 외교관 활동과 유엔 사무총장 재직으로 총 14년을 뉴욕에서 살았다.더블라지오 뉴욕시장은 반 총장을 만난 자리에서 지난 10년간 유엔 총장으로 일하면서 기후변화 대책 등을 주도해준 데 감사를 표시하면서 12월 13일을 뉴욕시의 `반기문의 날`로 선포하고 그 증서를 전달했다.반 총장은 "뉴욕에 한인들이 많이 사는데 주도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도와줘 고맙다"고 사의를 표시했다.반 총장은 앞서 이날 오전 유엔본부 집무실에서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의 예방을 받고 1시간 동안 시리아 사태 등 국제 현안을 주제로 대화를 나눴다.클린턴 전 대통령은 반 총장의 재임 중 아이티 담당 특사를 한 적이 있다.반 총장은 31일 퇴임 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을 만나기 위해 일정을 계속 협의하고 있다고 유엔 관계자가 말했다.다만, 트럼프 당선인이 조각을 위한 인선으로 바쁜 일정을 보내고 있어 면담도 계속 지연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이휘경기자 hglee@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이정후 사망, "연극 무대 설치+잡일 열심히 해" 연기 대해 `열정` 가득했는데ㆍ김주혁, 정준영의 친구 소개 제안에 "너무 어려"…알고보니 이유영과 `동갑`ㆍ청문회 일정, 오늘 `세월호 7시간` 규명 초점…출석 증인 누구?ㆍ`낭만닥터김사부` 한석규 깜짝 생일 축하…김사부 `덩실 덩실` 춤사위ㆍ뉴욕증시, 미 FOMC 결과 앞두고 또 사상 최고 경신ⓒ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