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불야성’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불야성’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불야성’ 방송화면 캡처

진구가 자신에게 의도적으로 접근한 유이에게 흔들리기 시작하면서 극에 쫄깃한 재미를 안겼다.

13일 오후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불야성'(극본 한지훈, 연출 이재동)에서는 이경(이요원)과 본격적으로 손을 잡은 세진(유이)이 이경의 지시를 받아 건우(진구)에게 접근해 건우를 흔드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선 방송에서 세진은 이경의 마지막 테스트로 인해 이경을 잠시 떠났다가 비로소 진짜 욕망을 깨닫고 이경의 사람으로 거듭났다.
이날 세진은 이경에게 내쳐졌을 당시 자신을 이용하려 접근했던 건우에게 이경과 입을 맞추고 작정하고 접근했다. 세진은 건우의 성향을 단박에 파악하고, 사람을 대할 때 진짜를 섞지 말라는 이경의 충고 대신 자신의 느낌대로 건우에게는 진심으로 다가갔다. 세진의 판단은 맞았고, 건우는 과거 이경의 대역을 했던 세진을 향한 의심을 거뒀다.

그리고 세진은 건우가 아버지 박무일(정한용)이 있는 병원으로 갔다는 것을 확인하고 일부러 옷도 제대로 챙겨 입지 않은 채 우연을 가장한 만남을 가졌다. 이 과정에서 세진은 이경의 이야기를 꺼내며 건우를 마음을 건드렸고, 자신의 귀걸이를 일부러 흘리면서 건우를 흔들었다.

또 이경은 세진을 향한 의심을 거둔 건우에게 세진을 이용해 박무일이 구속된 배후가 성북동 장태준(정동환)이라는 유언비어를 흘렸다. 건우는 진실을 파헤치는 과정에서 장태준이 아닌 삼촌 박무삼(이재용)이 진짜 배후라는 사실을 알게 됐고, 이경의 계획대로 건우는 장태준과도 척을 지고 무진그룹 내에서도 분란이 일어났다. 그리고 이경은 그 사이 장태준과 손을 잡고 무진그룹을 제대로 공격할 준비에 들어가 다음 방송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이날 방송에서는 건우가 의심할 새도 없이 능수능란하게 건우의 마음속을 파고드는 세진의 모습이 눈길을 사로잡았다. 특히 건우는 어딘가 모르게 이경을 닮아있는 세진의 모습에 호기심을 가지기도 하고, 자신을 향해 진심어린 눈빛으로 보내는 세진의 모습에서는 조금씩 흔들리기도 해 아슬아슬한 두 사람의 관계가 극의 재미를 높였다.

‘불야성’은 잠들지 않는 탐욕의 불빛, 그 빛의 주인이 되려는 이들의 치열한 전쟁을 그린 드라마로 끝이 보이지 않는 부(富)의 꼭대기에 올라서기 위해 권력과 금력의 용광로 속에 뛰어든 세 남녀의 이야기를 그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