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KBS2 ‘우사남’ / 사진=방송 화면 캡처

KBS2 ‘우사남’ / 사진=방송 화면 캡처

KBS2 ‘우사남’ / 사진=방송 화면 캡처

‘우리집에 사는 남자’가 조용하게 퇴장했다.

14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3일 방송된 KBS2 ‘우리집에 사는 남자'(극본 김은정, 연출 김정민)는 전국 시청률 4.0%를 기록했다. 이는 전날 방송분이 나타낸 3.5%보다 0.5%포인트 상승한 수치지만, 동시간대 최하위에 머물렀다.

이날 방송은 최종회로, 나리(수애)와 난길(김영광)이 행복한 결말을 맞으며 막을 내렸다.

한편 동시간대 전파를 탄 월화드라마 MBC ‘불야성’과 SBS ‘낭만닥터 김사부’는 각각 5.2%와 23.8%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