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병우(49·사법연수원 19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19일 청문회 출석 의사를 밝히면서 최순실 씨의 출석 여부가 눈길을 끈다.우병우 전 수석은 13일 한 매체를 통해 19일 청문회 출석을 약속했다. 그는 "국회의 거듭된 요구를 존중하여 국회 청문회에 참석해 성실히 답변하겠다"고 말했다.국회 특위는 애초 19일로 예정된 5차 청문회에 출석할 증인으로 우병우 전 수석 등 24명의 증인과 참고인을 12일 잠정 채택했으나, 여야 간사 간 협의를 거쳐 5차 청문회 날짜를 22일로 연기했다.앞서 거취가 불분명했던 우병우 전 수석을 찾는데 `현상금`까지 거는 등 적극적인 증인 출석에 앞장선 국회 `최순실 국정농단 게이트`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소속 야당 의원들은 이번엔 증인 출석을 거부하고 있는 최순실 씨 등이 수감된 서울구치소에 직접 찾아가 현장 청문회를 여는 방안을 추진한다.국조특위 국민의당 간사인 김경진 의원은 13일 불교방송 라디오에 나와 "이번 청문회에서 증인들이 상당수 나오지 않으면서 `최순실이 없는 최순실 청문회`라는 비판을 받았다"며 이같이 전했다.김 의원은 "구치소에 있는 증인들은 동행명령장을 받고도 조금 더 징역을 살겠다고 얘기하면서 버틴 것"이라면서 "최순실 씨나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등에 대해서는 직접 교도소를 찾아가서 청문회를 개최할까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우병우 전 수석이 19일 청문회 출석 의사를 뒤늦게 전한 것에는 "이렇게 뻔뻔하고 파렴치한 행태를 보일 것이라고는 생각을 못했다. 본인이 잠시 법을 악용할 수 있겠지만 그리 오래가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이휘경기자 hglee@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이정후 사망, "연극 무대 설치+잡일 열심히 해" 연기 대해 `열정` 가득했는데ㆍ김주혁, 정준영의 친구 소개 제안에 "너무 어려"…알고보니 이유영과 `동갑`ㆍ청문회 일정, 오늘 `세월호 7시간` 규명 초점…출석 증인 누구?ㆍ`낭만닥터김사부` 한석규 깜짝 생일 축하…김사부 `덩실 덩실` 춤사위ㆍ뉴욕증시, 미 FOMC 결과 앞두고 또 사상 최고 경신ⓒ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