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에서 손 떼는 정부…16년 만에 시장 품으로
차기 행장 선임이 '경영 자율화' 첫 시험대


지난 16년간 국내 금융산업의 주요 현안이었던 우리은행의 민영화가 이번 주 대장정의 마침표를 찍는다.

14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이날 우리은행 투자자 7곳 중 마지막으로 IMM PE(프라이빗 에쿼티)가 예보에 지분 4%에 대한 매입 대금을 납부한다.

우리은행 지분 6%를 낙찰받은 IMM PE는 주식 매매대금을 추가로 내야 한다.

그러나 이날 대금 납부로 우리은행 과점주주들의 보유 지분(27.7%)이 예보 보유 지분(23.4%)을 넘어서게 된다.

IMM PE에 앞서 한국투자증권(4%), 동양생명(4%), 유진자산운용(4%), 미래에셋자산운용(3.7%), 한화생명(4%), 키움증권(4%)이 모두 대금 납부를 마쳤다.

금융당국은 주식 매매대금을 받자마자 과점주주들에게 경영 자율성을 보장하겠다는 의지를 밝히기로 했다.

임종룡 금융위원장이 오는 15일 과점주주 대표이사들을 직접 만나 정부 의지를 전달할 계획이다.

이어 16일에는 공적자금관리위원회 의결을 거쳐 예보가 우리은행과 맺었던 경영정상화 이행약정(MOU)을 해지한다.

정부가 공식적으로 우리은행에서 손을 뗀다는 뜻이다.

MOU는 정부가 우리은행 경영에 개입할 수 있는 근거가 돼온 만큼 MOU 해지는 민영화 작업의 '마침표'로 볼 수 있다.

정부는 1998년 외환위기 이후 부실은행들을 합쳐 우리금융지주(예보가 2001년 4월 지분 100% 취득)를 만들었고, 이 과정에서 공적자금 12조8천억원을 투입했다.

공적자금관리특별법에 따라 체결한 MOU로 인해 우리은행은 매년 예보로부터 국제결제은행(BIS) 자기자본비율, 총자산순이익률(ROA) 등 경영지표를 점검받아야 했다.

우리은행이 다른 시중은행과 대등한 경쟁을 펼치는 데 MOU가 족쇄로 작용해왔다는 지적도 있었다.

앞으로 우리은행 경영은 과점주주들이 이끌어 가게 된다.

우리은행은 지난주 이사회를 열어 과점주주가 추천한 사외이사 후보를 확정했다.

신상훈 전 신한금융지주 사장(한국투자증권 추천), 박상용 연세대 교수(키움증권), 장동우 IMM인베스트먼트 사장(IMM PE), 노성태 전 한화생명 경제연구원장(한화생명), 톈즈핑(田志平) 푸푸다오허 투자관리유한공사 부총경리(동양생명)가 새 사외이사 후보다.

이들은 이달 30일 열리는 임시 주주총회에서 공식 임명된다.

정부가 강조하는 '우리은행 경영 자율성'의 첫 시험대는 차기 행장 선임이다.

우리은행은 새 사외이사를 중심으로 임원추천위원회를 구성해 이광구 우리은행장의 후임을 결정할 예정이다.

차기 행장은 내년 3월 주주총회에서 확정된다.

차기 행장으로 누가 오느냐에 따라 "우리은행을 시장에 돌려주겠다"는 정부 의지의 진정성을 가늠할 수 있다는 게 금융권의 관측이다.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chopar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