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순 신테카바이오 사장

유전체 정보 빅데이터 구축
임상비용 줄이고 성공률 높여
슈퍼컴퓨터로 신약개발 앞당긴다

“어떤 유전적 특징이 있는 사람에게 효과가 있는지를 정확히 알고 신약을 개발하면 성공확률이 높아질 수밖에 없습니다. 앞으로는 컴퓨터 임상시험(인실리코)이 보편화되는 등 큰 변화가 일어날 겁니다.”

김태순 신테카바이오 사장(사진)은 7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유전정보에 따라 환자군을 세분하거나 신약에 반응을 보이는 유전적 특성을 가진 환자들을 대상으로 임상을 진행하면 임상 비용과 시간을 절약할 수 있다는 것이다.

김 사장은 “유전체가 어떻게 변이되는지를 예측할 수 있기 때문에 인실리코로 신약 효과를 입증하는 시대가 올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미국 정부는 신약개발 단계에서 인실리코를 활용할 것을 권장하고 있다.

리서치 기업인 프로스트앤드설리번에 따르면 신약개발에 인실리코를 활용하면 개발비용을 최대 25%까지 낮출 수 있다.

2009년에 설립된 신테카바이오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슈퍼컴퓨터를 이용해 유전체 정보를 분석하는 기업으로 인실리코 등 관련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슈퍼컴퓨터를 사용하기 때문에 경쟁사보다 많은 양의 정보를 빠르게 분석한다. 경쟁사들이 1년에 100여명의 유전체 분석을 한다면 이 회사는 한 달에 5000명까지 분석할 수 있다.

이 회사는 수천명의 유전체 정보를 인종, 성별, 질병별로 통합한 빅데이터인 개인유전체맵플랫폼(PMAP)도 보유하고 있다. 여기에는 질병 유전형, 질환 원인 등의 정보가 담겨있어 질병 예방, 약물처방, 임상 등에 사용할 수 있다.

해외에서도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지난 9월 미국 국제암유전체협력단(ICGC) 심포지엄에서 2600명의 유전체를 통합·분석한 기술 등을 처음 소개하기도 했다.

김 사장은 “파트너 기업들과 지속적인 교류로 유전체 정보를 어떻게 활용할지 파악하고 있다”며 “세계적인 유전체 분석 및 맞춤의학 플랫폼 회사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김근희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