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측 "개인적인 사정"
김창수 삼성생명 사장, 자사주 7000주 모두 팔았다

김창수 삼성생명 대표이사 사장(사진)이 보유 중이던 자사주 7000주 전량을 최근 장내 매도했다. 삼성생명 측은 “김 사장이 개인 사정으로 주식을 처분한 것”이라고 설명하지만, 삼성그룹 계열사 최고경영자(CEO)가 재직 중 보유 주식을 전량 매각한 건 이례적이란 점에서 다른 배경이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삼성생명은 김 사장이 지난 15~16일 이틀에 걸쳐 보유 주식 7000주를 전량 처분했다고 18일 공시했다. 전체 매각 대금은 7억9000만원가량이다. 김 사장이 삼성생명 주식을 취득한 시기는 2015년 7월 말께로 당시 주가를 감안하면 차익 규모는 5150만원 정도다.

삼성생명 측은 김 사장의 주식 처분과 관련해 “개인적인 사정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현직 CEO가 주식을 전량 매각한 게 이례적이긴 하지만 특별한 사유가 있는 건 아니라는 설명이다. 회사 내부에선 삼성생명 주가가 급등하면서 차익 실현을 위해 매각한 것이란 해석도 나온다. 삼성생명 주가는 지난 7월 9만원대 중반까지 떨어졌으나 최근 11만원대 초·중반까지 올랐다.

박신영 기자 nyus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