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부정행위가 또다시 적발됐다.전북도교육청은 17일 치르는 2017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 부정행위자 4명이 적발됐다고 밝혔다.이 가운데 한 수험생은 1교시 시험이 끝난 뒤 쉬는 시간에 시험장 밖에서 휴대전화를 사용하다 걸렸다.또 한 학생은 4교시 도중 휴대전화를 소지한 사실이 발견됐다.2명은 4교시 탐구영역 시간에 자신이 선택하지 않은 과목의 시험지를 가지고 있거나 2개 과목을 소지하고 있다가 적발됐다.이들은 규정에 따라 부정행위자로 간주돼 시험이 무효 처리된다.디지털콘텐츠팀 최인석한국경제TV 핫뉴스ㆍ이재명 성남시장, `무상교복` 고교까지 확대 발표…복지예산 확충ㆍ2017 수능 시간표, 1교시 국어 종료…시험 난이도 어땠나ㆍ"새누리당도 공범" 경북대 학생들, 김무성 강의에 격렬 항의ㆍ`트럼프 리스크`…멕시코 진출 한국기업들 "나 떨고 있니?"ㆍ외인 수급 상황 `주시`… 돌파 가능 · 바닥 상승 전환 종목 `관심`ⓒ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