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는 조이시티에 대해 신작의 추가 흥행이 필요하다며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으나 목표주가는 2만9000원으로 하향조정 했습니다.이문종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3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시장 기대치를 밑돈 155억원과 10억원을 기록했다"며 "지난해 10월 출시한 주사위의 신 매출이 전기대비 약 30% 급감했다"고 밝혔습니다.이 연구원은 "조이시티의 가장 큰 문제는 하락기에 접어든 주사위의 신을 대체할 게임의 부재"라며 "해당 게임은 퍼블리싱 게임으로 매출의 70% 가량이 변동비로 인식되는데 이익 개선을 위해서는 추가 신작 흥행이 절실하다"고 말했습니다.한국경제TV 핫뉴스ㆍ정청래, `길라임 박근혜` 패러디 "미르재단 로고? 제가 용띠라서.."ㆍ필로폰 투약 혐의로 구속 최창엽 "개미지옥에 빠진 지 4년"ㆍ대통령 변호인 유영하 ‘서면조사’..검찰 특수본 “대면조사”ㆍ조응천, `박근혜 길라임` 의혹 언급 "상상 그 이상"ㆍ‘박근혜=길라임’ 대통령 차움의원서 가명 의혹, 대리처방까지?ⓒ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