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후쿠오카에서 대형 싱크홀(땅꺼짐)이 발생해 인근 상가에 대피령이 내려졌다.8일 오전 5시 15분께 일본 후쿠오카현 후쿠오카시 하카타구 JR하카타역 앞 도로가 무너져 내렸다.교도통신에 따르면 시간이 지나면서 함몰 부위가 확대되면서 이날 오전 10시 현재 함몰 부위는 길이 30m, 폭 27m, 깊이 15m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또 꺼진 곳에 물이 차면서 주변에 있는 일부 건물 부지에서도 일부 함몰 현상이 발생한 것으로 확인돼 후쿠오카현 경찰과 후쿠오카시측은 해당 건물 및 주변 지역 주민들에 대해 대피권고를 내렸다.다행히 이번 함몰 사고로 인한 부상자 등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함몰이 발생한 곳은 지하철 나나쿠마선 연장 공사 현장 인근으로, 공사장에서 터널 굴착 공사를 하던 중 이날 오전 5시께 물이 흘러 들어와 공사를 중단했다고 오사카시 교통국이 밝혔다.현 경찰에 따르면 사고 현장은 하카타역 앞의 폭 14m 교차로 부근이다. 경찰은 사고 발생 후 동서 150m, 남북 350m 범위에 걸쳐 일반인의 출입을 통제했다.경찰은 이번 사고로 인근지역에 가스냄새가 나고 있어 현장 주변 건물과 상가 등을 상대로 화기를 사용하지 말라고 당부했다.아울러 후쿠오카 시측은 이번 사고와 공사가 관계가 있는지 조사하고 있다.한편 규슈전력에 따르면 이날 함몰 사고로 한때 약 800가구가 정전됐다.후쿠오카은행의 온라인시스템에도 장애가 발생해 은행 창구에서의 입출금, 송금 업무는 물론 자동입출금기 사용도 일시 중단됐다.사고 당시 현장 부근 건물에 있던 한 사람은 "갑자기 정전이 되고 쿵 하는 큰 소리가 났다. 밖으로 나가 보니 도로에 큰 구멍이 생겼다"고 말했다.인근 회사에 근무하는 이토 쓰요시(48)씨는 "회사에 도착했더니 건물 밖으로 나가라는 경찰의 권고 지시가 있었다"며 "집에 가서 대기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김수남 검찰총장, ‘우병우 노리나’...검찰 움직임 수상해ㆍ박근혜 굿 ‘억울함’ 호소하고, 정국 수습 방안은 ‘침묵’...누리꾼 ‘반발’ㆍ김수남 검찰총장, 우병우 황제 소환 ‘불쾌감’ 표시했나ㆍ대구 여고생 자유발언, `7분36초 울림` SNS 강타ㆍ최순실 사단, 일베글↔靑 뉴미디어실?.. 카톡 대화창 `경악`ⓒ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