짧은 시술시간, 빠른 회복 가능한 비수술 치료법 '꼬리뼈내시경레이저'
예고 없이 찾아온 한파, 허리통증 없애는 비수술 치료는?

갑작스레 추위가 찾아오면서 겨울이 다가온 분위기다. 겨울은 갑작스러운 기온 변화로 인해 건강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계절이다. 특히, 평소 허리 건강이 좋지 않았던 사람이라면 허리통증이 더욱 심해질 수 있어 미리 대비해두는 것이 좋다.

그렇다면 겨울철에는 왜 허리통증이 심해질까? 보통 겨울에는 낮은 기온으로 활동량이 줄기 때문에 근육과 인대가 경직되어 허리통증이 더욱 민감하게 느껴질 수 있다. 또한 겨울철 빙판길에서 허리를 삐끗하는 경우도 많기 때문에 허리통증 환자라면 허리 건강에 주의하는 것이 좋다.

허리디스크는 가장 대표적인 척추질환으로, 척추 사이의 추간판이 퇴행하면서 가장자리에 위치한 섬유륜에 균열과 파열을 야기하며 통증이 나타난다. 허리디스크 증상을 방치할 경우, 퇴행성 디스크가 척추관협착증 등의 또 다른 척추질환으로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다.

최근 허리디스크 치료법으로는 약물이나 재활치료 등을 포함한 다양한 비수술 치료법이 시행되고 있다. 그 중 내시경을 이용한 내시경레이저시술이 가장 대표적인 비수술 치료법으로 꼽힌다.

내시경레이저시술은 꼬리뼈 부위를 통해 척추관 내로 지름 3mm 정도의 특수내시경 카테터를 이용하여 내시경으로 유착된 신경 부위를 정확하게 찾아 염증 및 부종을 제거하는 치료법이다. 이 치료법은 시술시간이 짧은데다가, 무절개 시술로 회복이 빨라 바쁜 현대인들에게 적합한 치료법이다.

특히 고혈압, 당뇨 등을 앓고 있는 고령층도 안전하게 시술을 받을 수 있다.

참포도나무병원 안풍기 대표원장은 “평소 신경유착에 의해 생기는 요통이나 하지방사통을 가진 환자라면 겨울철에 허리통증이 심해져 허리디스크 등의 척추질환에 노출될 수 있다”며 “다가오는 겨울을 대비하여 허리통증의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병행하는 것이 현명한 겨울나기의 첫 걸음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내시경레이저시술은 내시경을 통한 정확한 진단과 정밀한 레이저를 이용한 치료를 진행하는 만큼, 안전한 시설을 갖춘 의료기관과 시술경험이 갖춰진 전문 의료진에게 시술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도움말을 전한 척추신경외과 안풍기 대표원장은 참포도나무병원의 신경과학연구소장으로써, 다양한 척추질환시술 경험을 보유하고 있으며 척추질환의 치료법에 관한 다방면의 연구활동을 함께 진행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