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투의 화신` 조정석 공효진이 서로의 마음을 확인했다.지난 26일 방송된 SBS `질투의 화신`에서는 고경표(고정원 역)와 헤어지고 조정석(이화신 역)에게 마음을 전하는 공효진(표나리 역)의 모습이 그려졌다.이날 `질투의 화신` 방송에서 조정석은 고경표와 이별한 공효진이 사랑의 방향을 깨닫고 자신에게 직진했으나 그런 그를 매정하게 대했다.공효진은 그런 조정석에게 서운함을 느끼면서도 그에게 향하는 불타는 마음을 접을 수 없었다. 여전히 살갑게 굴며 조정석에게 다가간 공효진은 결국 폭발했다.공효진은 조정석이 있는 숙직실을 찾아가 "기자님 나한테 왜 그렇게 차갑게 대해?"라고 돌직구를 날렸고, 조정석은 "제일 친구랑 헤어졌는데 시간은 줘야지"라며 속깊은 마음을 드러냈다.이 말에 공효진은 울음을 터트렸고, 복잡한 감정에 발버둥치는 그에게 조정석은 "나리씨, 이제 나랑 좀 사귀어줄래요?"라며 달콤한 고백을 건넸다.한편, SBS `질투의 화신`은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이휘경기자 hglee@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세계일보 최순실 인터뷰 "태블릿PC 내 것 아니다"ㆍ‘인터뷰 발뺌’ 최순실 집 털어보니 ‘명품 꽉꽉’…재산이 대체 얼마?ㆍ세계일보 최순실 인터뷰 "국민에 죄송...죽고 싶은 심정이다"ㆍ檢 "태블릿PC, 최순실 것으로 추정"ㆍ최순실 `팔선녀`는 소설?… 8인의 `샤머니즘 통치` 뭐길래ⓒ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