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대한민국 친환경대전은 환경성은 물론 편리성과 기능성을 갖춘 다양한 최신 친환경 제품들을 대거 선보인다. 에너지 효율을 높인 전자제품, 높은 품질에 가격까지 착한 재활용제품, 생활 속 작은 실천을 통해 친환경 생활을 가능하게 만드는 이색 아이디어 제품 등 다양하다.

제이앤케이사이언스 라이토즈 배터리

제이앤케이사이언스 라이토즈 배터리

벤처기업 제이앤케이사이언스는 스마트폰 충전 케이블로 1000회 이상 재사용이 가능한 건전지 ‘라이토즈 배터리’를 출품한다. 건전지 상단에 마이크로 USB 포트가 내장돼 있어 케이블만 꽂으면 충전이 가능한 아이디어 제품이다. 윈드앰프는 골바람(골짜기에서 산꼭대기로 부는 바람) 원리를 이용한 날개없는 선풍기를 선보인다. 날개를 숨기고 제품이 쓰러질 경우 자동으로 전원이 차단되는 등 안전성을 갖춘 제품이다. 온풍과 송풍이 가능해 사계절 사용이 가능하다. 2014년 PC제조사 가운데 처음으로 녹색기술, 녹색기술제품, 녹색전문기업 3종의 녹색인증을 획득한 대우루컴즈는 이번 행사에서 에너지효율성을 높인 디스플레이와 PC제품을 선보인다.

T-크로스의 휴대용 정수 텀블러 리퓨리

T-크로스의 휴대용 정수 텀블러 리퓨리

가나안근로복지관의 재제조 토너카트리지와 신문지 등 폐지와 재생지를 이용해 만든 굿필코리아의 종이연필은 한번 사용한 재료를 재가공해 만든 재활용 제품들이다. 가나안근로복지관의 재제조 토너카트리지는 성능은 정품의 98%에 이르고 가격은 3분의 1수준으로 저렴하다. 브러시월드의 치약이 필요없는 일회용칫솔, 피코하이텍의 물기가 묻어나지 않는 우산 등은 플라스틱, 1회용 포장비닐 등은 생활 속에서 친환경 실천을 가능하게 하는 이색 아이디어 제품들이다. 올해 7월 개발에 성공한 T-크로스의 스테인레스 휴대용 정수 텀블러 리퓨리도 주목할 만한 제품이다.

주부들의 눈길을 사로잡기 충분한 친환경 세재, 재생용기, 음식물처리기 등 주방용품도 만나볼 수 있다. 삼익에스이에스는 다양한 색상과 패달, 비닐컷팅 기능 등을 더해 편리성과 인테리어 기능을 강조한 분리수거형 쓰레기통을 소개한다. 뉴랩의 슬라이딩 커팅랩은 석유 대체자원으로 꼽히는 사탕수수를 원료로 만든 친환경 제품이다. 랩케이스 입구에 슬라이딩 커팅기를 부착해 특허를 받은 제품이다. 롤백, 위생장갑 등 사탕수수로 만든 다양한 친환경 주방용품도 함께 선보인다.

스마트카라 음식물처리기

스마트카라 음식물처리기

스마트카라는 음식물 쓰레기를 80%이상 줄여주는 음식물 처리기로 세계일류 상품에 선정된 제품이다. 음식물 처리기 가운데 유일하게 환경마크 인증을 받았다. 3중 복합 에코필터가 있어 음식물 냄새를 잡아주고 건조상태를 자동으로 인식할 수 있어 불필요한 전기사용을 막아주는 것이 특징이다. 에코젠은 파쇄압축건조 방식의 씽크대 일체형 음식물처리기를 선보인다. 시간이나 횟수의 제한없이 언제든지 쉽고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이다. 전기세와 악취, 소음 등 기존 일체형 제품들이 지닌 문제를 최대한 보완했다는 게 회사측의 설명이다.

늘푸른되살림협동조합과 두레협동조합은 안 입는 청바
늘푸른되살림협동조합 청바지로 만든 슬리퍼

늘푸른되살림협동조합 청바지로 만든 슬리퍼

지, 폐현수막 자투리 천 등을 사용한 슬리퍼, 에코백, 파우치, 앞치마 등 생활소품을 소개한다. 젬마는 텐셀, 모달, 에어로쿨 등 친환경 소재를 사용한 북유럽풍 디자인의 친환경 의류로 손님맞이에 나선다. 세진플러스가 전시하는 의류는 항미생물, 방취, 탈취 등 기능을 강화한 항균원단으로 만든 제품들이다. 폐섬유를 분해와 압축 공정을 거쳐 고밀도 목재 판넬 이상의 강도와 불연, 방수 기능을 지닌 것이 특징이다. 쉴드그린의 전자파 차단 앞치마는 안감으로 스텐리스스틸사를 사용한 제품이다. 예쁜 주름과 단추장식 그리고 2개의 주머니가 있어 애플그린 앞치마는 임부복과도 잘 어울리는 디자인 제품이다. 코오롱 인더스트리 FnC부문은 자체 업사이클링 브랜드인 래코드 제품을 선보인다. 이미 만들어진 제품 중 최상의 제품을 골라내고 해체와 조합 과정을 거쳐 새롭게 디자인한 제품들이다.

이선우 기자 seonwoo_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