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학은 암기과목일까 창의적인 과목일까. 정답은 ‘둘 다 맞다’이다.

전자를 주장하는 사람들은 반복적인 계산이나 문제풀이가 수학에서 중요하다고 말하며 훈련하고 외우기만을 강조한다. 반면 후자는 창의수학, 사고력 수학, 스토리텔링형 수학 등을 예로 들며 수학의 개념 익히는데 시간을 할애한다.

하지만 수학을 잘 하려면 외우는 것과 반복적인 연습이 균형을 이뤄야 한다. 이에 대해 초중등수학전문학원 클레스케이 관계자는 “서로가 보완적인 역할을 하기 때문에 수학개념 익히기, 반복적인 계산훈련, 문제풀이 훈련 삼박자가 조화를 이뤄야 아이의 수학성적은 올라간다”고 설명했다.

아이를 수학공부 시킬 때에 주의해야 할 또 다른 한 가지는 “수학이 재밌다”는 거짓말을 하지 않는 것이다. 어른들도 공부하면서 느꼈듯이 대다수의 아이들에게 수학공부는 해야 돼서 하는 것이지 재미있지 는 않다.

때문에 차라리 솔직하게 수학이 재미없지만 지루함을 이겨내야 수학성적이 오를 수 있다고 솔직하게 말하는 편이 낫다. 그래야 수학공부를 하는 인내력이 길러지고 후에 수학 성적은 오르게 된다. 이 원칙은 다른 과목에도 적용된다.
클래스케이 "지루한 수학공부 이겨내는 힘이 중요"
클래스케이에서는 수학강의를 하는 대신 체계적인 커리큘럼과 시스템을 바탕으로 아이들에게 수학력을 길러준다. 일단 개념을 익히기 위한 ‘데피니션(Definition)’ 단계를 거쳐 ‘데일리 퍼펙트 스터디(Daily Perfect Study)’ 시스템으로 문제풀이-오답풀이-클리닉에 이르는 전 과정을 스스로 할 수 있도록 돕는다.

반복적인 훈련과 연습 속에서 아이들은 수학에 대한 인내의 상자가 생기고 이후에는 창의성까지 자연스럽게 길러진다는 것이 클래스케이의 확고한 신념이다.

한편 김샘학원㈜김샘교육이 운영하는 클래스케이는 이러한 수학의 노하우와 커리큘럼을 전수하기 위해 전국 사업설명회를 개최한다. 서울, 인천, 대전, 광주, 평택, 부산, 울산, 창원 등 주요 도시에서 열리는 클래스케이 사업설명회에 관한 문의는 전화 또는 홈페이지에서 하면 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