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업무 효율성 높이는 플랫폼 ‘마켓봄’, 플러스 버전 출시 이벤트 진행
식자재 유통 플랫폼, 유통업계에 새바람 일으켜

출시 6개월을 맞이한 식자재 유통 플랫폼 서비스 ‘마켓봄’이 100여 개의 회원 유통사를 확보하며 유통업계에 새로운 바람을 불러오고 있다.

식자재 유통전문 원스톱 서비스인 ‘마켓봄’은 기술과 데이터를 이용해 유통사들의 업무 과정을 간편하게 전산화하고 간편결제 시스템을 도입하는 등 중소 식자재 유통사의 운영 비용을 줄이고 사업 경쟁력과 매출을 높여준 서비스로 각광받았다.

모바일앱과 온라인 관리 시스템을 갖춰 유통사가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업무를 처리할 수 있다는 것이 ‘마켓봄’의 가장 큰 특징으로 손꼽힌다. 이로써 전화나 카카오톡을 통해 직접 주문하고 확인해야 했던 기존 방식에서 제기됐던 주문, 배송 오류 및 응대시간 소요 문제를 획기적으로 개선했다는 평이다.

유통사들의 발목을 잡는 미수금 문제도 마켓봄을 통해 해결 가능해졌다. 간편 결제 시스템을 통해 발주시 쉽고 빠른 선결제가 가능한 데다, 미수금 한도를 설정할 수 있게 한 것.

또한 ‘마켓봄’ 발주 서비스를 이용하면 거래처에 기존 납품품목 외에도 전체 취급품목을 제공해주어 온라인 전단 효과를 노릴 수 있다는 점도 눈에 띈다. 이 경우 거래처가 발주 품목을 편리하게 추가할 수 있기 때문에 점진적인 매출 증가로도 이어질 수 있다.

이외에도 마켓봄은 직배송/택배배송 등 유형별 유통, 거래처 할인율 관리, SMS 자동 발송, 수발주 데이터 분석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식자재 유통의 편의성과 효율성을 끌어올렸다.

마켓보로 임사성 대표는 “여러 회원 유통사들의 협업을 통해 얻은 노하우를 담아낸 마켓봄 플러스를 출시하여 보다 효과적으로 유통사와 식당을 지원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이라며 “1차원적인 유통 서비스를 넘어 POS 및 푸드테크 기업들과의 제휴를 통해 중소 식자재 유통사들이 더 많은 거래처를 확보하고 매출을 올릴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마켓보로는 최근 회원으로 확보한 유통사들과의 협업을 통해 한층 개편된 마켓봄 서비스의 플러스 버전을 출시하고, 론칭 기념으로 6개월간의 무료 서비스 이벤트를 진행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