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일부 저축은행과 대형 대부업체들이 펼치고 있는 `첫 대출,30일간 무이자`광고 공세에 올해 상반기에 이를 이용한 사람만 4만4천여명에 이른다고 한다.그러나 아무 생각없이 대출을 받았다가는 신용등급이 최대 3.7등급 하락,앞으로 훨씬 높은 대출금리를 감당해야 하거나 아예 은행을 이용하지 못할 수도 있는 것으로 나타나 주의가 요망된다.금융감독원과 나이스신용평가정보가 30일 더불어민주당 김영주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신용등급 1등급인 사람이 대부업체에서 신규 대출을 받을 경우 신용등급이 평균 3.7등급 하락했다는 것.올해 상반기 중 대부업과 일부 저축은행에서 신규 대출을 받은 이들을 대상으로 신용등급 하락 현황을 분석한 결과다.신용등급 2등급인 사람이 대부업 대출을 받으면 등급이 평균 3.3단계 떨어졌고 3등급과 4등급은 각각 2.5단계, 1.7단계의 등급 하락이 있었다.신용등급이 상위 등급인 1∼2등급에서 4∼6등급이 되면 당연히 적용 대출금리가 크게 달라진다.한국은행이 지난해 3분기 말을 기준으로 금융회사의 가계신용 대출자가 부담하는 이자를 분석한 결과 1등급 대출금리는 평균 3.8%지만 4등급이 되면 9.6%, 5등급은 11.9%로 금리가 높아졌고 신용등급이 7등급 이하이면 통상 은행 대출이 거절되며, 평균 신용대출금리는 21.2%에 달한다.신용등급 1등급이면 1천만원을 빌렸을 때 연 이자로 38만원을 내면 되는데, 대부업 대출을 받고 나면 한순간에 같은 돈을 빌리더라도 다음번 대출이자가 119만원까지 늘어날 수 있다는 이야기다..저축은행 대출도 신용등급 하락에 크게 영향을 미치는 것은 마찬가지였다.신용등급 1등급인 사람이 저축은행에서 신규 대출을 받으면 등급이 평균 2.4단계 떨어졌다.2등급이었던 사람은 2.7단계, 3등급은 2.1단계,4등급은 신용등급이 1.5단계 뒤로 밀렸다.반면 신용등급이 5∼8등급인 사람은 대부업체, 저축은행 신규 대출을 받아도 신용도에 별다른 영향이 없었다.개인 신용평가사들은 신용 평점을 계산할 때 어떤 금융기관과 거래하는지를 중요하게 여긴다는 점을 유념헤야 한다.양승현기자 yanghasa@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서인영 "앞 뒤 달라" 가인에게 쓴소리?.. "나르샤, 따질 거 있으면 전화해" 과거 언급 눈길ㆍ나르샤 결혼 “보는 순간 쏙 반했어”...미친 ‘폭풍 사랑’ 눈길ㆍ서인영 가인 “가요계 위 아래 없나요?” 그녀를 향한 비판적 목소리ㆍ김현수 시즌 6호 홈런, MVP 선정…"볼티모어 구했다" 해외반응 후끈ㆍ은행 주택담보대출 금리 8개월만에 상승··이자부담 커질 듯ⓒ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